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삶과 추억] 54세 때 밥 샙 꺾은 영원한 챔피언 … 굿바이 이왕표

이왕표

이왕표

한국 프로레슬링의 대부 이왕표(사진) 한국프로레슬링연맹 대표가 4일 오전 별세했다. 64세.  
 

한국 프로레슬링의 대부 별세
김일 제자 … 플라잉 드롭킥 달인

1954년 충남 천안에서 태어난 이왕표는 1975년 ‘박치기왕’ 김일 체육관 1기생으로 입문해 프로레슬러로 데뷔했다. 키 1m90㎝, 몸무게 120㎏의 거구에도 날렵한 몸놀림을 자랑했던 그는 ‘수퍼 드래곤’이란 링네임으로 일본과 한국, 멕시코를 오가며 활동했다. 김일의 또다른 제자 역발산과 함께 한국 프로레슬링을 이끈 이왕표의 장기는 ‘플라잉 드롭킥(뛰어올라 두 발을 모아 상대방을 공격하는 기술)’이었다. 세계레슬링연맹(GWF), 세계프로레슬링기구(WWA) 헤비급 챔피언에 올랐고, 세계적인 인기 레슬러 헐크 호건과 싸우기도 했다.
 
프로레슬링은 1980년대 중반 이후 야구와 축구 등에 밀려 쇠락의 길을 걸었다. 하지만 이왕표 대표는 꾸준히 후배들을 양성하며 한국 프로레슬링의 명맥을 이어갔다. 2008년에는 울트라 FC라는 종합격투기(MMA) 단체를 만들어 격투기 선수 밥 샙과 싸워 암바로 승리를 거뒀다.
 
50대에도 꾸준히 링 위에 섰던 그는 2013년 담도암 판정을 받았다. ‘사망시 모든 장기를 기증하기로 한다’는 유서를 작성하고 수술을 받은 뒤 기적적으로 병마를 이겨냈다. 체중이 80㎏까지 줄어들었음에도 그는 병상에서 일어나 다시 활동을 이어갔다. 2015년에는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공식 은퇴식을 치렀다. 하지만 암이 재발하면서 세 차례나 항암치료를 받았고, 결국 눈을 감았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발인은 8일이다. 장지는 일산 창하공원이다. 3010-2000.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