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5~6일 미국서 케이푸드 페어…대규모 농식품 수출상담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는 5~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대규모 농식품 B2B(기업 간 거래) 수출 상담회 '2018 LA 케이-푸드 페어(K-Food Fair)'를 연다고 4일 밝혔다.



이 행사는 국산 농식품의 미국 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마련됐다.



국내 수출업체 40곳과 미국·캐나다·중남미 등 11개 미주 지역 바이어 100여 명이 일대일(1:1) 수출 상담을 하게 된다.



기존 미국 수출 인기제품인 배, 유자차, 김치, 인삼 외에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은 흑마늘 분말·꽃송이버섯 선식 등 건강식품과 가정간편식(HMR) 제품류를 선보인다. 한국식 매운 소스류 등 신제품 시식 기회도 제공한다.



상담회 기간 식품안전현대화법(FSMA) 대응법과 한국 식품 수출확대 방안을 주제로 한 세미나도 열린다. 농식품부는 수출애로 해소를 위한 컨설팅 부스를 운영한다.



우리나라의 대(對)미 수출 금액은 지난 7월말 기준 4억393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8.6% 늘었다. 전체 농식품 수출(40억200만 달러·4.9%↑)의 전년 대비 증가 폭보다 1.7배 높다.



미국이 전체 농식품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0.9%였다. 단일 국가로는 일본과 중국에 이어 세 번째로 크다.



김덕호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한국 식품이 미국 내 거의 모든 마켓에서 손쉽게 구매할 수 있게 되면서 그 인기가 빠른 속도로 높아지고 있다. 특히 농가소득과 직결되는 신선농산물의 수출 확대가 두드러지는 추세"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 식품이 미국 시장에 조기 안착되도록 주류 바이어 발굴에 최선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hjpyu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