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 "임직원 신뢰 회복, 새로운 성장동력 찾을 것"





【서울=뉴시스】류난영 기자 = 윤재승 회장의 직원들에 대한 상습 욕설로 논란이 됐던 대웅제약이 전문경영인 체제하에 '직원들이 주인 되는 회사'로 변화하기 위해 기업문화 혁신에 나선다.



대웅제약은 외부 전문가의 객관적인 시각에서 기업문화의 보완점을 컨설팅해 줄 전문업체 선정절차에 돌입했다고 4일 밝혔다. 선정 후에는 2~3개월 동안 임직원 의견 조사와 조직 현황 등 기업문화 실태 전반을 분석해 구체적인 개선안을 도출하며 기업문화에 대한 새로운 혁신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이번 기업문화 혁신을 통해 무엇보다 임직원의 신뢰를 회복하고 한마음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변화할 부분을 찾을 계획"이라며 "직원들의 솔직한 의견을 반영한 컨설팅 결과로 조직 전반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웅제약은 이 외에도 직원들이 몰입해 자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복지제도를 이달부터 실시한다.



먼저 장기 근속 근무자에게 휴식을 통해 재충전하고 자기개발을 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하는 '장기 리프레쉬 제도'를 도입한다. 5년 근무마다 1~2개월의 유급 휴가를 제공하고 휴가 기간 동안 자기개발을 위한 교육에 참여할 경우에는 최대 100만원까지 교육비를 별도로 지원한다.



역량과 성과가 우수한 임직원들에게 주식을 부여하는 '주식보상제도'도 도입된다. 주식보상제도는 우수한 인재에 대한 보상과 동시에 회사의 주인이 돼 일할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해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몰입해 성과를 창출할 수 있게 하자는 취지다. 2년전부터 준비해온 이 제도는 이번 달 본격 시행되며 1차로 심의를 통해 기여도가 높은 직원 130명을 선정해 15억원 규모의 스톡옵션과 스톡그랜트를 부여한다. 대웅제약은 이 제도가 향후 매년 시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임직원의 생활안정 지원 방안의 일환으로 '사내대출제도'를 확대하기로 했다. 주택구입, 전세자금뿐 아니라 치료비, 교육비까지 자금이 꼭 필요한 임직원에게 사내대출을 지원한다. 매년 1월 동종업계 및 4대 시중은행의 대출금리를 확인해 임직원들이 우대 금리의 혜택을 지속적으로 누릴 수 있도록 이율을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리더에게 자율과 권한을 위임하는 '사업가 제도'도 확대 시행 예정이다. 각 본부 또는 사업부의 리더는 인사 등 조직관리와 비용·예산관리와 같은 재무관리, 주요 경영에 대한 의사결정을 위임 받아 본인 권한으로 행사할 수 있다. 이 제도는 소규모로 시범 운영해 왔으나 이번 하반기부터 조직 전반으로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대웅제약은 '직원 성장이 곧 회사의 성장'이라는 경영방침 하에 잘 할 수 있는 일을 스스로 선택하고 회사의 이익보다 개인의 성장을 우선시하는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와함께 근무시간과 장소를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대웅제약 만의 차별화된 기업문화를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yo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