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언주 “文 발언은 朴과 판박이…국회가 대통령 하수인인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3일 정기국회를 맞아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의 협치를 당부한 것과 관련, “지난 대통령 발언과 판박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요즘엔 진짜 무슨 근거로 현 정부는 정의고 전 정부는 적폐라 하는지 헷갈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6년 20대 국회 개원식에서 “국민이 국회에 바라는 것은 화합과 협치”라고 말하는 방송 화면의 캡처를 게재했다.  
 
이 의원은 “대통령은 제왕이고 국회는 대통령의 하수인인가. 대통령이 국회에 협치를 ‘주문’하다뇨”라며 “국회는 대통령이 추진하는 현안에 문제가 있다 판단되면 나라를 위해 견제해야지 협치라를 이름으로 이중대역할만 할 바에는 국회가 뭔 필요가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눈앞의 이익에 어두워 이중대가 되고 견제받지 않는 권력이 독주하도록 방치한다면 국회의원들이 자기 사명을 잊는 것”이라며 “대통령은 제왕 같은 입장에서 국회가 무조건 협조하라는 얘길 할게 아니라 자기 생각이 관철되지 않고 국회 견제가 강하면 설득해 보고 안되면 수정을 하고 타협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정기국회 개회와 관련 국회에 협치를 통한 민생법안 처리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민생과 경제에 대해 진정한 협치를 기대한다”며 “입법부로서 국회의 존재 이유를 국민에게 보여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