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학 하루 전날 제천 여고생 투신

개학을 하루 앞둔 여고생이 자신의 집 옥상에서 투신해 숨졌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개학을 하루 앞둔 여고생이 자신의 집 옥상에서 투신해 숨졌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충북 제천에서 개학을 앞둔 여고생이 자신의 집 옥상에서 스스로 투신했다.  
 
제천경찰서는 3일 오후 2시50분쯤 제천시의 한 4층 건물 옥상에서 여고생 A양(16)이 투신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4일 밝혔다.  
 
머리 등을 심하게 다친 A양은 함께 있던 학교 선배 B양(18)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유족은 “방학 기간 친구와 다툼을 벌인 뒤부터 ‘개학날 가만두지 말자’는 등의 얘기를 듣고 많이 힘들어해서 혼자 옥상에 올라간 거 같다. 죽고 싶다 이런 얘기를 했다고 들었다”고 MBC를 통해 말했다.
 
경찰은 “A양을 말렸지만 뿌리친 뒤 투신했다”며 “평소 학교 생활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했었다”는 B양 등의 말을 토대로 주변인들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