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암호화폐 결제, 드론택배 배달 … ‘스마트 세종’ 기대하세요

세종시만큼 전국 최고 타이틀을 많이 가진 도시는 드물다. 확장 속도가 가장 빠른 도시이자 가장 젊은 도시다. 세종시 인구는 지난 5월 30만명을 돌파했다. 2012년 출범 당시 10만명이던 인구가 5년 10개월 만에 3배가 된 것이다. 이렇게 빠른 속도로 인구가 증가한 도시는 전국에 없다. 지난 8월말 현재 세종시 인구는 31만74명이다.
 

평균 36.7세, 전국서 가장 젊은 도시

통계청 등에 따르면 세종시 인구 평균 연령은 36.7세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젊다. 전국 평균(41.5세)보다 4.8세 낮다. 0~14세(유소년) 인구 비율도 25%로 가장 높다. 또 65세 이상 인구도 세종이 9.3%로 가장 낮다. 세종시는 17개 시·도 중 지난해 출생아 수가 3500명으로 전년(3300명)보다 늘어난 유일한 지역이었다. 세종시 인구 증가 추세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최근 2~3년 사이에 분양한 아파트가 계속 입주하고 있다. 또 행정안전부 등 정부 부처가 내년 이전하는 등 인구 증가 요인이 많다.
 
이와 함께 세종시에는 부산과 함께 전국에서 처음으로 스마트도시가 건설된다. 대통령직속4차산업혁명위원회와 국토교통부가 지난 7월 발표한 스마트시티 구상안에 따르면 세종스마트시티는 세종시 5-1 생활권에 구현된다. 여의도 면적(290만㎡)보다 약간 작은 규모(274만㎡)의 세종 스마트시티는 ‘공유 자동차 기반 도시’로 만드는 게 특징이다.
 
관련기사
 
이렇게 되면 개인 소유 자동차는 생활권으로 진입할 수 없다. 자가용은 입구에 주차해 두고 내부에선 자율주행차 등을 이용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암호화폐로 결제하고, 드론을 통해 물건을 배달받는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형 스마트시티 추진을 위해 전담 태스크포스를 운영 중”이라며 “스마트시티가 구현되면 시민 삶의 질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방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