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의 당찬 한마디 “진짜 도전은 이제부터”

아시안게임에서 따낸 금메달을 입에 물며 포즈를 취한 손흥민. [뉴스1]

아시안게임에서 따낸 금메달을 입에 물며 포즈를 취한 손흥민. [뉴스1]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한국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더 크고 높은 목표를 향해 도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손흥민은 3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열린 귀국 기자회견에서 “아시안게임 우승은 나에게 특별하다. 축구를 시작한 이후 처음 경험한 우승이기 때문”이라면서 “계속 웃을 수 있는 날이 많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23세 이하 축구대표팀 선수들을 이끌고 주장 겸 공격 전술 구심점으로 활약하며 금메달 획득 과정을 진두지휘했다. 한국은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아시안게임 2연패를 달성했고, 통산 5회 우승으로 이 부문 최다 기록을 세웠다.
 
귀국 직후 대한축구협회 임원진의 환영을 받으며 홍명보 축구협회 전무와 악수하는 손흥민. [연합뉴스]

귀국 직후 대한축구협회 임원진의 환영을 받으며 홍명보 축구협회 전무와 악수하는 손흥민. [연합뉴스]

이번 대회 캡틴으로 활약한 손흥민은 “처음 주장을 맡아 걱정도 됐지만, (황)의조와 (조)현우 형이 도와줘 잘 할 수 있었다”면서 “주장으로서 더 큰 책임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축구 선수로서 목표가 이게 전부는 아니다.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 팬들이 기대하는 것이 있고, 나 역시 기대하는 게 있다. 진정한 도전은 이제부터”라 강조했다. 손흥민은 아시안게임 금메달과 함께 병역 면제 혜택을 받아 군 입대에 대한 부담 없이 유럽 무대에서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유럽 무대 데뷔를 꿈꾸는 후배들에게 손흥민은 “겁없이 도전했으면 좋겠다. 충분히 능력이 있다는 것을 이번 대회를 통해 확인했다”고 격려했다. 이어 “아시안게임의 모든 순간들이 다 기억에 남는다. 아직도 어제일처럼 생생하다”면서 “평생 간직할 추억이 될 것 같다”고 기뻐했다.
 
이날 아시안게임축구대표팀 귀국 기자회견에는 1000여 명 가까운 팬들이 현장을 찾아 뜨거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손흥민을 비롯해 아시안게임에 참가한 선수 중 파울루 벤투 신임 축구대표팀 감독의 부름을 받은 축구대표팀 멤버 8명은 하루 휴식을 취한 뒤 4일 오전 파주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 입소한다. 인천=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손흥민(오른쪽)이 아시안게임대표팀 동료 황의조와 함께 환호하는 팬들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오른쪽)이 아시안게임대표팀 동료 황의조와 함께 환호하는 팬들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고 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