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9곳, 인천 5곳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 선정

경기도 9곳과 인천 5곳을 비롯한 전국 99곳이 올해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로 선정됐다.



동네살리기·주거지원 등 추진… 고령화 등 도시소멸위기 대응

정부는 지난달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13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2018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안’을 의결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쇠퇴한 구도심과 노후 주거지를 재활성화해 일자리 창출, 주거복지 향상, 도시경쟁력 강화 등을 추진하는 정부 국정과제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시범사업지로 68곳을 선정했으나 지방 인구 감소와 고령화 현상 가속화 등에 따른 도시소멸 위기에 대응하고자 사업지를 99곳으로 대폭 확대했다.



사업 종류와 면적 규모에 따라 우리동네살리기(5만㎡ 이하) 17곳, 주거지지원형(5만∼10만㎡) 28곳, 일반근린형(10만∼15만㎡) 34곳, 중심시가지형(20만㎡) 17곳, 경제기반형(50만㎡) 3곳 등 5개 유형으로 나뉜다.



총 사업비는 국비 1조288억 원을 포함해 지방비, 민간투자 등 총 13조7천724억 원 규모다.



도내 사업지의 경우 우리동네살리기(시흥대야) 1곳, 주거지지원형(안양석수2·화성황계·고양삼송) 3곳, 일반근린형(광주경안·평택안정·안산월피·시흥신천·고양일산2) 5곳으로 구성됐다.



인천은 우리동네 살리기(옹진백령) 1곳, 주거지원형(중구 신흥, 계양효성1, 강화) 3곳, 중심시가지형(서구석남) 1곳 등으로 구성됐다.



이외에도 고양 일산, 시흥 신천, 안양 석수2지구, 인천 서구 석남 등에 정부 및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도시공사 등 공공기관이 참여, 주거와 근린생활 여건 개선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아직 전략계획이 수립되지 않은 지역은 올해 하반기부터 선도지역으로 지정, 사업내용 구체화와 예산규모를 확정해 나갈 방침이다.



황호영기자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