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4년만에 일본에 2위 내준 한국, 아시안게임 종합 3위

2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폐회식에서 남북 선수단 기수로 뽑힌 남측 여자 탁구 서효원과 북측 남자 탁구 최일이 한반도기를 함께 흔들며 공동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폐회식에서 남북 선수단 기수로 뽑힌 남측 여자 탁구 서효원과 북측 남자 탁구 최일이 한반도기를 함께 흔들며 공동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2일 모든 경기 일정을 마무리했다. 한국은 금메달 49개와 은메달 58개, 동메달 70개를 획득해 종합 3위를 기록했다.  
 
1위는 금메달 132개, 은메달 92개, 동메달 65개를 획득한 중국이 차지했다. 2위는 금메달 75개, 은메달 56개, 동메달 74개를 획득한 일본이 이름을 올렸다.  
 
한국은 당초 종합 2위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이번 아시안게임에선 2위 자리를 일본에 내줬다.  
 
한국이 아시안게임에서 종합 2위 자리를 내준 것은 1994년 히로시마 대회 이후 24년 만이다.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50개를 못 채운 것도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 이후 36년 만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