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땅꺼짐 추가 징후 없다” “졸속 조사 못 믿겠다”

지난달 31일 오전 4시 38분께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아파트 인근 도로에 가로 30m, 세로 10m, 깊이 6m의 땅꺼짐이 생기면서 주민 200여명이 대피했다. [연합뉴스]

지난달 31일 오전 4시 38분께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아파트 인근 도로에 가로 30m, 세로 10m, 깊이 6m의 땅꺼짐이 생기면서 주민 200여명이 대피했다. [연합뉴스]

서울 금천구청은 아파트 인근 공사장과 도로의 대형 땅 꺼짐 현상으로 긴급 대피한 주민들에게 “추가 이상 징후가 없다”면서 귀가를 권했다. 이에 대다수 주민은 “졸속으로 이뤄진 조사 결과를 믿을 수 없다”며 입주를 완강히 거부하고 있다.
  

금천구, 24시간 계측 뒤 귀가 권유
“아파트 기울어짐 0.1도로 정상치”

주민 “하루 조사만 하고 괜찮다니”
전문가도 “한 달 이상은 계측해야”

구청 재해대책본부는 2일 땅 꺼짐 가산동 사고 발생 현장에서 인근 아파트 주민을 대상으로 안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지난달 31일 오전 4시 36분께 가산동의 한 오피스텔 공사장 주변 도로에서 가로 30m, 세로 10m, 깊이 6m 크기로 땅이 내려앉았다. 이에 근처 아파트에 거주하는 76세대 200여명이 현재까지 주민센터나 친인척집 등으로 대피해 있다. 구청은 1~2일 사고 현장 주변 아파트 3개동 외벽에 계측기를 설치하고 아파트 기울기와 진동폭을 측정하는 등 안전 조사를 해왔다.
 
 
금천구청이 땅꺼짐 현상으로 대피한 인근 아파트 주민들을 대상으로 전문가들의 안전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이날 구청은 추가 이상 징후가 없고 안전하다고 밝혔으나 주민들은 귀가를 거부했다. 이태윤 기자

금천구청이 땅꺼짐 현상으로 대피한 인근 아파트 주민들을 대상으로 전문가들의 안전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이날 구청은 추가 이상 징후가 없고 안전하다고 밝혔으나 주민들은 귀가를 거부했다. 이태윤 기자

 
계측기 측정값은 이수권 동양미래대 건축학과 교수 등 5명이 분석했다. 이 교수는 이번 땅 꺼짐 현상으로 인해 아파트 한 개 동이 옆으로 5도가량 기울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완전히 사실과 다르다”며 “해당 아파트 옥상에 올라가 실제 측정한 결과 완벽한 수직에서 0.1도 기울어진 상태고 이 정도 오차는 모든 건물에서 나타나는 일반적인 현상”이라 설명했다. 구청은 전문가들의 이 같은 분석으로 토대로 대피 중인 아파트 주민들에게 귀가를 권했다. 앞서 금천구청은 지난 1일 한국지반공학회에 이번 지반 침하 사고 원인에 대해 정밀 진단을 맡기고 10월 말쯤 붕괴 원인 등에 대한 최종적인 보고서를 내놓겠다고 밝힌 바 있다. 
 
주민들은 “졸속 조사로 입주를 권하는 무책임한 처사”라며 거세게 항의했다. 대피 중인 주민 강승관(50)씨는 “사고 난지 고작 이틀 만에 ‘괜찮으니 입주하라’고 발표하면 누가 믿을 수 있겠냐”면서 “이 상태로 재입주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김경숙(44)씨 역시 “사고 당일 땅이 갈라지고 건물이 무너지는 소리가 들렸다”며 “실제 상황은 이렇게 무섭고 공포스러운데, 구청에서 조사 하루 만에 ‘괜찮다’고 발표하는 건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홍모(71·여)씨는 “(땅 꺼짐이 있던 날) 내 평생 그렇게 큰 소리는 처음 들었다”며 “구청이 안전하다고 해도 자식들이 절대 집에 못 들어가게 할 것”이라 말했다.
 
전문가들도 구청 발표에 대해 “안전 문제인 만큼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형준 건국대 건축공학과 교수는 “24시간 동안 측정한 값으로 입주 가능 여부를 판단한 건 어렵다”며"최소 한달 이상 계측한 데이터로 면밀하게 안전성을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10월로 예정된 정밀진단 발표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절대로 입주시켜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땅꺼짐 현상으로 전 세대가 대피한 금천구 가산동의 아파트. 2일 금천구청이 전문가 조사 결과를 토대로 대피 중인 주민들에게 자택으로 귀가해도 된다는 내용을 발표했으나 귀가한 주민이 없어 복도 불만 켜져 있다. 옆동 맨 위층 세대에는 불빛이 들어와 있다. 이태윤 기자

땅꺼짐 현상으로 전 세대가 대피한 금천구 가산동의 아파트. 2일 금천구청이 전문가 조사 결과를 토대로 대피 중인 주민들에게 자택으로 귀가해도 된다는 내용을 발표했으나 귀가한 주민이 없어 복도 불만 켜져 있다. 옆동 맨 위층 세대에는 불빛이 들어와 있다. 이태윤 기자

 
함인선 한양대 건축학과 특임교수도 “24시간 계측한 자료로는 단기적인 아파트 붕괴 가능성만을 판단할 수 있다”면서 “구청은 아파트뿐 아니라 주변 도로나 주차장 등 제반 시설이 무너져 내릴 수 있는 가능성까지 고려해 장기적이고 정밀한 진단을 지속해야 한다”고 했다.
 
 현재 해당 아파트 주민들은 사흘째 외부 숙소에서 묵고 있다. 구청 측은 세일중학교 2층 체육관을 대피소로 운영 중이지만 대다수 주민은 자녀나 일가친척 집에서 머물거나 호텔 등에 따로 거처를 마련했다. 숙박에 소요되는 비용은 오피스텔 시공사인 대우건설이 정산한다는 방침이다.
  

박형수·이태윤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