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데 헤아, "조현우와 한국 대표팀 축하" 댓글 남겨

[사진 슛포러브 페이스북]

[사진 슛포러브 페이스북]

 
세계 최고의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27·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한국의 데 헤아로 불리는 조현우(27·대구FC)의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축하하는 댓글을 한국 페이스북 페이지에 남겼다.
 
데 헤아는 2일 '슛포러브' 페이스북 페이지에 직접 등장해 댓글을 달았다. 데 헤아는 박수 이모티콘과 함께 "조현우와 모든 대한민국 대표팀 선수들의 2018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축하한다(Congratulations Cho and all the Korean team for the golden metal in the #AsianGames2018)"고 말했다.  
 
지난 2018 러시아월드컵 당시 스페인 대표팀으로 출전한 데 헤아 선수. [AP=연합뉴스]

지난 2018 러시아월드컵 당시 스페인 대표팀으로 출전한 데 헤아 선수. [AP=연합뉴스]

슛포러브 측은 이날 "진짜 데 헤아가 조현우 선수와 한국 대표팀 금메달을 축하한다고 댓글을 남겨줬는데 페이스북에 영어댓글은 자동 필터링 돼 많은 분들에게 안 보이는 상황이더라. 그래서 저희가 캡처해서 다시 올려놓는다. 조현우 선수가 데 헤아 댓글 보시면 좋겠다"고 다시 댓글과 함께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슛포러브 측은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이 끝난 직후 선수들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게재했다. 선수들은 한국 관중석 쪽으로 뛰어와 기쁨과 감사를 표했고, 세리모니 하는 손흥민(26·토트넘)에게 수십명의 취재진이 몰리는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데 헤아도 다른 한국 축구팬들처럼 "한국 대표팀 모두에게 축하를 전한다"는 댓글을 달았다.
[사진 슛포러브 유튜브 캡처]

[사진 슛포러브 유튜브 캡처]

 
데 헤아와 조현우의 인연은 지난 러시아월드컵에서 시작됐다. 국제 무대에서는 무명이나 다름 없던 조현우가 월드컵에서 대회 최고의 선방 쇼를 선보이면서 ‘대구의 데 헤아’라는 의미로' 대헤아'와 '조헤아' 등의 별명을 얻었다. 이런 사실은 해외 축구 팬들에게도 알려졌다.
 
이후 데 헤아는 대구 FC의 페이스북에 올라온 조현우의 영상에 '좋아요'를 눌러 화제가 됐다. 조현우 선수가 슛포러브와의 인터뷰에서 "데 헤아와 월드컵에서 만나고 싶었다. 데 헤아는 나의 최고의 골키퍼"라고 말하자 답장을 보내기도 했다. 데 헤아는 "조, 아시안게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길 바랍니다. 당신은 훌륭한 골키퍼입니다. 행운을 빕니다"라고 말했다.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하고 우승을 차지한 U-23 축구대표팀 손흥민, 조현우가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하고 우승을 차지한 U-23 축구대표팀 손흥민, 조현우가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조현우는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출전한 모든 경기의 승리를 이끌었다. 조별리그 1차전 바레인전에서는 6-0 대승을, 3차전 키르기스스탄전 1-0 승리, 16강 이란전 2-0 승리와 4강 베트남전 3-1 승리, 그리고 1일 열린 일본과 결승에서 2-1 승리를 이끌었다. 이란전에서의 무릎 부상으로 8강전에는 출전하지 못했지만, 4강전부터 결승까지 최상의 컨디션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골문을 지켜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