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김병준·정동영 이어 손학규…여의도 '올드보이 체제' 완성

 손학규 후보가 2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전당대회에서 신임 대표로 선출됐다. 손 신임 대표는 지지율 27.0%로 1위를 차지했다.
 

하태경·이준석 바른정당 출신이 선출직 싹쓸이
바른정당·국민의당 화학적 통합 최대 숙제로
손학규 대표 "당내 통합 안되면 당 존립 어려워"

 또 하태경(22.9%)ㆍ이준석(19.3%) 후보가 2~3위를 차지해 최고위원으로 뽑혔다. 권은희(6.9%) 후보는 4위 안에 들지 못했지만, 여성 몫으로 최고위원이 됐다. 전국청년위원장에 단독 출마한 김수민 후보도 당선되면서 당연직 최고위원에 합류하게 됐다. 4위와 5위를 차지한 정운천(12.1%)ㆍ김영환(11.8%) 후보는 탈락했다. 
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및 전국청년위원장 선출대회에서 선출된 손학규 신임 당대표가 당기를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및 전국청년위원장 선출대회에서 선출된 손학규 신임 당대표가 당기를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손 대표는 수락연설에서 "대통령 인기에 영합해 눈치만 보고 앵무새 노릇에 앞장서는 더불어민주당과 반성은커녕 틈만 나면 막말하고 시비를 거는 자유한국당이라는 수구적 거대양당이 의회정치를 망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정치를 어지럽히는 두 정당과 온 힘을 다해 싸워야 한다. 우공이산의 심정으로 무능과 독선의 제왕적 대통령, 그리고 갑질 양당체제를 무너뜨리는 데 저를 바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문재인 정부에 대해 "나만 옳다는 오만과 독선으로 국민을 갈래갈래 찢어놓고 있다"며 "상하·빈부갈등도 모자라 '을을' 갈등이 시작되고 있다. 한쪽을 살린다며 또 한 쪽을 죽이는 것이 무슨 개혁이며, 혁신인가. 이게 적폐청산인가"라고 말했다. 
 
손 대표가 우여곡절 끝에 당선이 됐지만 존립이 위태로운 당을 정상궤도에 올려놔야 하는데다 좀처럼 10% 벽을 돌파하지 못하는 지지율도 높여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손 대표의 당선으로 민주당(이해찬)·한국당(김병준)·민주평화당(정동영)에 이어 또 '올드보이'가 귀환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형준 명지대 정치학과 교수는 “한국 정당의 정치 서식지형이 60년대 수준에 머물러 있다는 증거”라며 “기존에 있던 사람들에게 유리한 체제를 바꾸지 않는 이상 정당과 국민들 사이의 거리는 더 멀어질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도 세간의 '올드보이' 지적을 의식해 “얼마 만큼의 개혁 의지를 갖고 있느냐는 게 올드보이와 골드보이의 차이라 생각한다. 나이는 많지만 정치 개혁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의 이번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은 현장투표 없이 온라인투표와 ARS 투표로만 진행됐다. 지난달 28∼2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온라인투표시스템인 '케이보팅'(K-voting)을 이용해 당원 투표를 했고, 온라인 투표에 참여하지 않은 당원들은 31일부터 ARS 투표를 했다.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는 지난달 30~31일 실시됐다. 이를 토대로 책임 당원 50%, 일반 당원 25%, 일반 국민 여론조사 25%로 가중치를 둬 지도부를 선출했다.
 
한편, 안철수 전 의원은 전당대회를 하루 앞둔 1일 수행원 없이 부인 김미경 교수와 독일로 출국했다. 1년짜리 비자를 받아 연구활동에 전념할 계획이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