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벤츠, 일ㆍ학습 병행 독일식 직업교육 ‘2018 아우스빌둥’ 출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지난달 31일 일과 학습을 병행하는 독일식 직업교육 프로그램인 ‘2018 아우스빌둥(Ausbildung)’ 출범식을 열었다.

 
'2018 아우스빌둥' 출범식에 참가한 교육생들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 차량에 자신의 다짐을 적고 있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2018 아우스빌둥' 출범식에 참가한 교육생들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 차량에 자신의 다짐을 적고 있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지난해 시작된 아우스빌둥은 3년간 급여를 받으면서 기업 현장 실무 교육과 대학 수준의 이론 교육을 함께 받는 프로그램으로, 자동차 정비를 전공한 특성화 고등학교 졸업 예정자 중 교육생을 선발한다. 실무와 이론교육의 비중은 7대 3 정도다. 올해는 4개월간 서류ㆍ인성검사ㆍ면접 전형을 거쳐 33명의 교육생을 뽑았다. 이들은 19개 메르세데스-벤츠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전문 트레이너들에게 교육을 받는다.
 
이상국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부사장은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 미래 테크니션을 양성하는 발전적인 직업교육이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