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축구도 야구도…한·일전, 시청률 대박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와 축구 한·일전 결승전 시청률이 모두 높게 집계됐다.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건 축구 대표팀 선수들. 치비농=김성룡 기자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건 축구 대표팀 선수들. 치비농=김성룡 기자

 
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부터 11시 3분까지 지상파 3사가 중계한 남자 축구 결승 한일전 시청률의 합은 57.3%였다. 채널별로는 이영표 해설위원이 나선 KBS 2TV가 22.6%로 가장 높았고 안정환 해설위원의 MBC TV가 21.8%, 최용수 해설위원의 SBS TV가 12.9%로 뒤를 이었다. 
 
실시간 시청률 조사회사 ATAM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25분부터 11시 3분까지 지상파 3사가 중계한 한일전의 연장전 실시간 시청률의 합은 63.78%였다. 금메달을 이끈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와 황희찬(함부르크)의 연속골이 연장전에 집중됐기 때문이다. 한국은 연장 접전 끝에 2-1로 이기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뉴스1]

1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뉴스1]

닐슨코리아는 축구에 앞서 중계한 남자 야구 결승전 한국-일본 경기 시청률은 21.6%로 집계했다. 전날 오후 5시 56분부터 8시 27분까지 지상파 3사가 중계한 남자 야구 결승전 시청률 합이다. 채널별로는 이승엽 해설위원을 내세운 SBS TV가 8.6%로 가장 높았다. 그 뒤를 허구연 해설위원의 MBC TV(6.9%), 이용철 해설위원의 KBS 2TV(6.1%)가 차지했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국민 타자' 이승엽이 해설위원으로 제2의 삶을 시작하면서 야구 팬들의 많은 관심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실시간 시청률 조사회사 ATAM은 남자 야구 결승전 실시간 시청률 합은 21.23%로 집계했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전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일본을 3-0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