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케인 딸, 장례식서 트럼프 겨냥…“미국, 항상 위대했다” 직격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워싱턴 국립성당에서 매케인 상원의원의 장례식이 엄수된 가운데 딸 메건이 추도사를 낭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워싱턴 국립성당에서 매케인 상원의원의 장례식이 엄수된 가운데 딸 메건이 추도사를 낭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존 매케인(공화‧애리조나) 미국 상원의원의 장례식이 1일(현지시간) 엄수됐다. 이 자리에서 추도사를 낭독한 매케인의 딸 메건은 ‘싸구려 레토릭’(수사) 등의 표현을 써가며 고인의 정적이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날 워싱턴DC 워싱턴 국립성당에서 열린 매케인 의원의 장례식에서 추도사 낭독을 위해 연단에 오른 메건은 눈물을 흘리며 그의 부친을 ‘위대한 전사’, ‘위대한 아버지’ 부르며 존경심을 나타냈다.
 
특히 이날 메건은 이름을 직접 거론하지 않았지만, 매케인 의원과 사이가 좋지 않았던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날 선 발언을 했다.
 
메건은 “우리는 그가 기꺼이 치렀던 희생의 근처에는 결코 가지 못할 사람들의 싸구려 레토릭도, 그분이 고통받고 봉사하는 동안 안락과 특권을 누리며 살아온 기회주의자의 전유물도 아닌, 미국의 위대함과 참된 것을 떠나보내는 것을 애도하기 위해 이곳에 모였다”고 말했다.
 
또 “존 메케인의 미국은 ‘다시 위대하게’ 만들 필요가 없는 미국”이라며 “왜냐하면 미국은 항상 위대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슬로건이었던 ‘미국을 더 위대하게’를 인용해 직격탄을 날린 것이다.
 
메건은 “어떤 지도자도 결함이나 실패를 인정하려 하지 않는 시기에, 미국의 오래된 영웅들에 대해 서는 불완전함을 이유로 그들을 때려 부수는 시대에 살고 있다”며 “(매케인) 당신은 예외였고, 우리에게 노력할 이상을 주었다”고 전했다.
 
한편 장례식 초대를 받지 못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 시간, 버지니아주에 있는 자신의 골프장에서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매케인 의원의 장례식이 방송에서 중계되는 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흰색 폴로 셔츠와 야구모자 차림으로 차에 올랐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메건의 추도사를 봤느냐는 질문에 백악관이 아무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또 매케인 의원의 장례식이 끝날 때까지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는 없었다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