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유가족 “세월호 참사, 전면 재조사·수사하라”

세월호 참사 유족들이 참사의 전면 재조사와 수사를 촉구했다. 사진은 세월호 참사 4주기인 지난 4월 1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추모 공간에 붙어있는 노란색 포스트잇.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유족들이 참사의 전면 재조사와 수사를 촉구했다. 사진은 세월호 참사 4주기인 지난 4월 1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추모 공간에 붙어있는 노란색 포스트잇.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유족 일부가 “정부가 특별수사단을 꾸려 세월호 침몰 원인을 계속 밝혀야 한다”고 주장하며, 전면 재조사와 수사를 촉구했다.
 
4·16 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는 1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월례 보고 및 시민문화제’를 열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의 종합 보고서에 관한 강연을 맡은 권영빈 선조위 상임위원은 “선조위는 이달 초 활동을 종료하면서 침몰 내인설과 함께 외력의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은 ‘열린 안’ 등 두 가지 결론을 내렸다”며 “하나의 결론이 나오지 않은 데 대해 아쉬움을 토로할 수도 있겠지만, 결국 선조위는 ‘세월호 침몰 원인을 더 밝혀야 한다’고 결론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안순호 4·16연대 공동대표는 “세월호 침몰 원인은 앞으로 계속 밝혀야 한다”며 “특별수사단을 설치해서 국방부와 기무사, 국정원 등을 전방위적으로 수사해야 한다”고 소리 높였다.
 
앞서 안 공동대표 등 14명은 지난달 22일 이름을 알 수 없는 기무사 소속 군인들과 관련자를 직권남용죄와 업무방해죄 등 혐의로 국방부 검찰단에 고발했다. 그러면서 기무사 고발과 더불어 세월호 참사를 전담할 특별수사단을 설치할 것을 요구했다.
 
4·16 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참사 진상 규명과 재수사를 촉구하고자 다음달 13일 ‘1천인 대회’(가칭) 집회를 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