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내 주식부호 100위 명단 보니…자수성가형 31명, 1위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좌)과 셀트리온 송도 사옥(우) [중앙포토]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좌)과 셀트리온 송도 사옥(우) [중앙포토]

 
국내 100위 주식 부호 중 자수성가형 인물이 31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자산이 1조원을 넘는 자수성가형 부호도 8명이나 됐다. 또 재벌 4세로는 유일하게 구광모 LG 회장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지난 8월 31일 종가 기준으로 국내 상장 주식 부자 상위 100명의 명단을 내놨다. 전통적으로 이름을 올렸던 재벌가의 2‧3세 이름이 오른 가운데 자수성가형 부호 31명의 이름도 눈에 띄었다.
 
자수성가형 부호 중 주식 평가액이 가장 높은 인물은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었다. 4조5520억 원어치의 주식을 보유해 전체 순위에서도 4위를 차지했다.
 
이어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이 2조4150억원으로 자수성가형 자산가 중 2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1조8897억원),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1조5668억원), 김대일 펄어비스 이사회 의장(1조2012억원) 등이 자수성가형 부호로 이름을 올렸다.
 
네이버 창업주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1조777억원),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1조612억원),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1조184억원) 등도 자수성가형 부호로 자산 1조원을 넘겼다.
 
재벌가를 포함한 전체 주식 평가액 1위는 단연,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었다. 이 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16조6121억원으로 집계됐다.  
 
2위는 이 회장의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7조8543억 원어치의 주식을 보유했다. 부자의 주식 평가액을 합산하면 무려 24조4664억원에 이른다.  
 
이어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이 5조9840억원으로 3위에 랭크됐다.
 
주식부호 100위 명단에는 재벌 4세의 이름도 있었다. 구광모 LG 회장이 7693억 원어치의 주식을 보유, 전체 29위에 올랐다. 1978년생인 구 회장은 올해 5월 작고한 구본무 회장의 아들로 지난 6월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그룹 회장직에 올랐다.
 
100대 주식부호 명단(단위: 억원) [자료 재벌닷컴]

100대 주식부호 명단(단위: 억원) [자료 재벌닷컴]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