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병언 장녀 유섬나 징역4년 실형 확정

고(故) 유병언 세모그룹 회장의 장녀 섬나씨가 지난 3월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1회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80306 [뉴스1]

고(故) 유병언 세모그룹 회장의 장녀 섬나씨가 지난 3월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1회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80306 [뉴스1]

거액의 배임 혐의로 기소된 고(故)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장녀 섬나(52)씨가 징역 4년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30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기소된 유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4년과 19억4000만원의 추징금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로써 유씨는 오는 2021년 6월 7일 0시 풀려나게 된다. 유씨는 지난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이후 검찰의 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불응했고 같은 해 5월 파리의 한 고급 아파트에서 프랑스 경찰에 체포됐다. 이후 프랑스 당국의 송환 결정에 불복하는 소송을 제기하며 버티다가 범죄인 인도 절차에 따라 국내로 강제송환돼 지난해 6월 7일 구속됐다.  
 
고(故) 유병언 세모그룹 회장 장녀 섬나씨가 지난 2017년 6월 7일 오후 인천지검으로 출두하며 기자들 질문에 울먹이고 있다. [뉴스1]

고(故) 유병언 세모그룹 회장 장녀 섬나씨가 지난 2017년 6월 7일 오후 인천지검으로 출두하며 기자들 질문에 울먹이고 있다. [뉴스1]

유씨는 2011년∼2013년 디자인컨설팅 회사들을 운영하며 컨설팅 비용 명목으로 관계사로부터 24억여원을 지원받고, 동생 혁기씨에게 회사 자금 21억여원을 부당 지원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1심은 유씨의 배임 혐의를 유죄로 판단하면서도 컨설팅비용 명목으로 24억여원을 받은 부분은 비용 전체를 재산상 손해액으로 보긴 어렵다며 기소된 금액 중 19억4000만원만 유죄로 인정했다. 2심도 “제출된 증거들에 따르면 원심의 유무죄 판단에 대한 검사와 피고인의 주장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1심 판결을 그대로 유지했다. 대법원도 하급심 판단이 옳다고 봤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