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승우, 지금 가장 하고 싶은 일은? “우승 즐기고 싶어요”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이승우가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이승우가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과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선제골을 터트린 이승우가 “우승을 느끼고 즐기고 싶다”며 기쁨을 표현했다.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일본과의 결승에서 선취골을 성공시킨 이승우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저희가 일본을 꺾고 우승할 수 있어서 너무나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와 코칭스태프 등 모든 팀원이 같은 마음이었을 것”이라며 “모두가 한마음 한뜻이 된 게 (승리의) 원동력이 됐다”고 덧붙였다.  
 
붉은 눈시울에 ‘울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피곤하면 눈이 빨개진다”고 솔직히 답한 이승우는 “찾아와주신 많은 팬들, 한국에서 응원해주시는 팬들 너무나도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는 골과 관련 “동료들이 함께 뛰어주고 제게 패스해줘서 골을 넣을 수 있었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이어 ‘가장 하고 싶은 일’을 묻는 말에 “팀원들과 같이 지금 이 우승을 느끼고 즐기고 싶다”고 밝혔다.  
 
이승우는 0-0으로 맞선 연장 전반 3분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굳게 닫혀있던 일본의 골문을 활짝 열었다. 대표팀은 이 골을 발판으로 일본을 2-1로 꺾고 아시안게임 2연패를 차지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