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승우가 이승우했다..대한민국을 뒤흔든 왼발

이승우가 한일전 선제골 직후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뉴스1]

이승우가 한일전 선제골 직후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뉴스1]

 
축구대표팀 공격수 이승우(헬라스 베로나)가 한국 축구에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안겼다. 결정적인 순간에 터진 득점포를 앞세워 ‘한국 축구 병역 브로커’로 등극했다.
 
이승우는 1일 인도네시아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숙적 일본을 맞아 연장 전반 3분 천금 같은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손흥민(토트넘)이 왼쪽 측면을 파고든 후 중앙으로 연결한 볼을 뛰어들며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일본의 골망을 흔들었다. 답답한 0의 행진을 끝내며 전국민에게 쾌감을 안긴 득점포였다.
 
정규시간 90분간 일본의 밀집수비를 뚫지 못해 고전하던 한국은 이승우의 선제골로 경기 흐름을 장악했다. 8분 뒤인 연장 전반 11분 황희찬(잘츠부르크)이 한 골을 추가하며 스코어를 더욱 벌렸다. 연장 후반 10분에 일본의 우에다 아야세에게 한 골을 내줬지만, 남은 시간을 잘 버텨 2-1로 이겼다.
 
이승우가 손흥민이 연결한 볼을 논스톱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뽑아내고 있다. [연합뉴스]

이승우가 손흥민이 연결한 볼을 논스톱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뽑아내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을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건 한국은 4년 전 인천 아시안게임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정상에 올랐다. 역대 5번째 우승을 신고하며 이란(4회)을 제치고 통산 우승 횟수에서도 1위로 올라섰다. 
 
이승우를 비롯해 손흥민, 황희찬, 조현우(대구), 나상호(광주) 등 이번 대회 참가한 스무 명의 선수들은 금메달 못지 않게 값진 '병역 면제'라는 혜택을 함께 받았다. 향후 해외 무대에서 훨훨 날 수 있는 날개를 단 셈이다.   
 
이승우가 일본과 결승전 선제골 직후 팬들의 환호를 귀로 듣는 듯한 세리머니를 선보이고 있다. [뉴스1]

이승우가 일본과 결승전 선제골 직후 팬들의 환호를 귀로 듣는 듯한 세리머니를 선보이고 있다. [뉴스1]

 
이승우는 이번 대회에서 경기를 거듭할 수록 골 결정력을 높이며 ‘찬스에 강한 공격수’ 이미지를 다시 한 번 각인시켰다. 조별리그에서는 감기 몸살 때문에 출전시간이 적었지만, 16강 토너먼트 이후 특유의 번뜩이는 득점력이 살아났다. 특히나 베트남과 4강전 두 골에 이어 일본과 결승전에서도 득점포를 터뜨리며 메달 색깔을 결정하는 중요한 승부에서 펄펄 날았다.  
 
이승우는 득점 직후 일본 골대 뒷편 광고판 위로 올라가 환호하는 팬들에게 손을 들어 화답했다. 이후 남은 시간대에는 동료 선수들에게 “침착해”를 잇달아 외치며 일본의 역습에 팀 분위기가 흐트러지지 않게 애썼다.
 
이승우가 한일전 선제골을 터뜨린 직후 손흥민이 달려와 안아주며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승우가 한일전 선제골을 터뜨린 직후 손흥민이 달려와 안아주며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결정적일 때 빛을 발하는 이승우의 득점력은 유럽 여러 클럽들도 함께 주목하고 있다. 아시안게임 기간 중 보여준 활약에 매료된 이탈리아 프로축구 명문 AC밀란과 아탈란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데포르티보 알라베스 등이 이승우를 영입 리스트에 올려놓았다. 여름이적시장은 문을 닫았지만, 다가올 겨울이적시장에 좋은 소식을 기대할 수 있는 소식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서울 성동구 왕십리 광장에 모인 축구팬들이 이승우의 선제골이 터지자 환호하고 있다. [뉴스1]

서울 성동구 왕십리 광장에 모인 축구팬들이 이승우의 선제골이 터지자 환호하고 있다. [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