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또 중국에..." 높기만 한 한국 탁구 앞의 '만리장성'

1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AG) 남자 탁구 단식 준결승에서 한국 이상수가 중국 판전둥의 공격을 받아 넘기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AG) 남자 탁구 단식 준결승에서 한국 이상수가 중국 판전둥의 공격을 받아 넘기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녀 탁구 두 간판 이상수(국군체육부대), 전지희(포스코에너지)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인전에서 모두 중국 선수에 져 동메달에 만족했다. 최선을 다해 대회를 준비했지만, 중국의 벽은 더 높았다.
 
이상수는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지엑스포 탁구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탁구 남자단식 준결승에서 세계 1위 판젠둥(중국)에 1-4로 패했다. 1세트를 3-11로 패한 이상수는 2세트를 11-4로 가져오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듯 했지만 3세트를 4-11, 4세트를 9-11, 5세트를 5-11로 연달아 내주면서 고개를 떨궜다. 또 전지희는 여자 세계 3위 첸멍(중국)에게 여자단식 준결승에서 0-4로 완패했다. 이상수와 전지희는 나란히 동메달을 땄다.
 
1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탁구 단식 준결승에서 한국 전지희가 중국 천멍의 공격을 받아 넘기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탁구 단식 준결승에서 한국 전지희가 중국 천멍의 공격을 받아 넘기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녀 탁구는 앞서 열린 단체전에서도 모두 중국에 막혀 금메달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남자 탁구는 결승에서 중국과 만나 0-3으로 져 은메달을 땄다. 여자 탁구는 준결승에서 중국과 상대해 역시 0-3으로 패해 동메달을 땄다. 2002년 부산 대회 이후 16년 만에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노렸던 한국은 중국의 벽에 연달아 막히면서 은메달 1개, 동메달 3개로 대회를 마쳤다.
 
앞서 중국은 남녀 단체전은 물론 혼합복식에서도 금메달을 따 31일까지 걸려있던 금메달 3개를 모두 가져왔다. 김택수 남자탁구대표팀 감독은 "우리도 아시안게임 준비를 많이 했지만, 중국도 준비를 더 많이 하고 나왔다. 그만큼 세계 최고를 지키기 위해 중국도 나름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그만큼 우리는 앞으로 치를 세계선수권, 2020년 도쿄올림픽을 위해 그보다 더 많은 준비를 앞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카르타=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