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정청 “소득주도성장, 보완책 마련해 속도 높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오찬을 겸한 이 회의에는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부부처 장관,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190여명이 참석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오찬을 겸한 이 회의에는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부부처 장관,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190여명이 참석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1일 소득주도성장과 관련해 고통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보완책을 마련해 경제정책의 속도를 높여나가기로 합의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영빈관에서 가진 전원회의에서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당정청은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공정경제 등 3대 경제정책 축은 사람 경제를 만들기 위해 우리가 가야 할 방향이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며 “경제 패러다임을 바꾸는 과정에 시간이 필요하고, 고통이 수반된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 당정청은 고통을 최소화하는 보완책을 마련하면서 소득주도성장과 관련한 경제정책의 속도를 높여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또 “정기국회에서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법안과 예산, 주요 개혁 입법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기 위해 당정청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며 “당정청은 소통과 협력을 넘어 ‘책임공동체’라는 점도 강조됐다”고 전했다.  
 
그는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이낙연 국무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을 지속하려면 장기적인 목표와 함께 단기적인 보완책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며 “국민이 모르는 정책은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지적이 있다. 앞으로 이뤄지는 모든 정책과 입법에 대한 홍보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