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드 'ER' 출연 여배우 마르케스, 경찰 총에 맞아 사망

바네사 마르케스 [연합뉴스, 드라마 ER]

바네사 마르케스 [연합뉴스, 드라마 ER]

미국 의학 드라마 'ER'에 출연한 여배우 바네사 마르케스(49)가 정신착란 증세로 경찰과 대치하다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CNN 등 미언론에 따르면 마르케스는 30일 오후 캘리포니아 주 사우스 패서디나에 있는 자택에서 순찰 점검을 하러 온 경찰관 앞에서 BB탄 총을 든 채로 발작 증세를 보였다.  
 
마르케스는 그동안 섭식장애와 정신질환을 오랫동안 앓아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LA 경찰에 따르면 이날 경찰은 마르케스의 갑작스러운 발작에 대치를 시작됐다.  
 
1시간여 동안 대치 상황이 이어지던 중 그녀가 총을 쏘려는 자세를 취하자 경찰이 총을 발포했고, 마르케스는 흉부에 총상을 입고 사망했다.  
 
마르케스는 1980년대 후반 '스탠드 앤드 딜리버', '세인필드' 등 영화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종합병원 레지던트들의 에피소드를 그린 드라마 ER에서 세 시즌 동안 간호사 웬디 골먼 역을 맡아 인기를 얻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