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판문점선언 국회비준 최선…文정부·민주당은 공동운명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대통령, 민주당 의원 전원과 총리, 국무위원이 참석해 향후 국정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대통령, 민주당 의원 전원과 총리, 국무위원이 참석해 향후 국정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이번 정기국회에서 판문점선언에 대한 국회 비준동의가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1일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제일 중요한 것이 판문점 선언을 국회에서 비준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국가 재정이 들어가는 사업이기 때문에 국회 비준을 받아야 원활하게 처리될 수 있다”며 “(비준 동의를) 압도적으로 지지하는 여론이 많기 때문에 (야당을) 설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달 열릴 예정인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역대 대통령께서는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때 정상회담을 해 합의사항을 실천하지 못하고 끝냈는데, 문 대통령은 1년 만에 정상회담을 3차례 했다”며 “(남은 임기) 3년 10개월간 잘 추진하면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분단 70주년을 마감하고 평화‧공존의 길로 접어드는 중요한 길목에 서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동안 베를린선언 이후 1년 만에 기적 같은 변화를 이끌어온 외교안보팀에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또 “문재인 정부 2년 차는 당정이 협력해 성과를 내는 중요시기”라며 “1년 차는 기대를 모았다면 2년 차는 국민이 성과를 느끼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기에 당에서도 예산과 법안을 아주 잘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9.7% 늘어난 내년 예산안은 예년보다 아주 많이 늘어났기 때문에 야당과 협치 차원에서 잘 논의해 처리할 것”이라며 “경제적으로 어렵다는 말이 들리지만, 경제가 하루아침에 부양되는 것이 아니기에 꾸준한 경쟁력을 갖도록 하면서 국민의 어려움을 덜어드릴 수 있는 조치들을 꾸준히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 대표는 “당·정·청은 하나다,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하나라고 강조하고 싶다”며 “대통령께서도 이번 정부는 민주당 정부라고 하셨는데, 문재인 정부는 또 민주당 정부다. 민주당과 하나라는 인식을 갖고 공동운명체로 일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당을 잘 이끌어서 문재인 정부가 원활하게 국정운영을 하도록 하고, 다음 총선에서 우리가 압도적인 승리를 거둬 정권 재창출의 기반을 닦는 일이 당이 할 일”이라며 “우리(당·청)는 원팀이라는 생각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