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쌍둥이는? 동네 따라 달라요…알쏭달쏭 출산축하금

중앙일보 '우리동네 출산축하금' 서비스 홈페이지

중앙일보 '우리동네 출산축하금' 서비스 홈페이지

“쌍둥이 같은 경우는 어떻게 지급이 되나요. 초산입니다”

 
중앙일보가 지난 20일 ‘우리동네 출산축하금’ 서비스(https://news.joins.com/digitalspecial/312)를 시작하면서 이같은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우리동네 출산축하금’ 서비스는 전국 229개 시‧군‧구(226개 기초지자체에 특별광역지자체인 세종시 및 제주도 산하 제주시·서귀포시 포함) 출산장려금과 양육수당, 아동수당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게 만들어졌다.

중앙일보 홈페이지에서 위 배너를 클릭하면 '우리동네 출산축하금' 서비스를 확인할 수 있다. 배너 주소는 https://news.joins.com/digitalspecial/312

 
출산지원금은 각 시‧군‧구 조례에 따라 금액과 규정이 달라지기 때문에 쌍둥이일 경우라도 지자체에 확인을 해봐야 한다. 가령 경기도 군포시의 경우 셋째는 300만원, 넷째는 500만원을 받아 쌍둥이로 셋째와 넷째를 낳을 경우 모두 8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경남 창녕군의 경우 가구당 한 번으로 지급되기 때문에 셋째 1000만원을 기준으로 한 번 만 받을 수 있다.  다만 매월 20만원씩 7세까지 주어지는 양육수당 1680만원은 두 아이 모두 받을 수 있어 모두 3360만원 혜택이 나온다.
 
온라인 맘카페나 블로그를 통해서 ‘우리동네 출산축하금’ 서비스도 알려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사이트가 한 눈에 들어오고 단순해서 알아보기 쉽다”는 반응 등을 보이고 있다. 해당 사이트는 하루에 1000여 건 이상씩 지속적으로 조회되고 있다.  
중앙일보 '우리동네 출산축하금' 서비스 홈페이지

중앙일보 '우리동네 출산축하금' 서비스 홈페이지

 
출산장려금 서비스는 보건복지부 ‘2017년 지방자치단체 출산지원정책 사례집’을 토대로 만들어졌다. 지난해 하반기를 기준으로 제작됐기 때문에 각 지자체에서 올해 초 조례를 개정했다면 지원금 금액이 다를 수 있다. 가령 경기도 안양시의 경우 지난해까지 첫째 아이를 낳으면 지난해까지 출산지원금이 없었지만 올해부터는 1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중앙일보는 독자들이 제보를 하거나 지자체가 조례 개정을 공포하면 전화 확인 등을 거쳐 출산지원금 자료를 수정한다.
  
김민상 기자, 백승민‧김승지‧류임연 인턴 happybirthd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