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카누 첫 쾌거' 조광희, AG 1인승 200m 2연패 성공

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약 남자 1인승 200미터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조광희가 메달과 마스코트인 카카 인형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약 남자 1인승 200미터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조광희가 메달과 마스코트인 카카 인형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광희(25·울산시청)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누 남자 카약 1인승 200m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조광희는 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의 조정 카누 레가타 코스에서 열린 카누 남자 카약 1인승 200m 결선에서 35초 373을 기록해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200m 코스에서 스피드를 겨루는 이 종목에서 조광희는 2위 세르게이 토카르니츠키(카자흐스탄)를 불과 0.372초 차로 제쳤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이 종목 금메달을 땄던 조광희는 이번 금메달로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한국 카누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30일에 열린 카약 4인승 남자 500m에서는 은메달을 땄던 조광희는 이번 대회 한국 카누 첫 금메달을 선사했다.
 
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약 남자 1인승 200미터 결선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조광희가 결승선을 통과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약 남자 1인승 200미터 결선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조광희가 결승선을 통과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광희는 대한카누연맹을 통해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금메달을 따게 됐다. 이제 아시아를 넘어 올림픽 메달에 도전해 카누 스프린트 최초 아시아인 메달의 입지를 다지겠다"고 말했다. 대한카누연맹 관계자는 "조광희는 잠재력과 스타성을 겸비한 선수다. 이번 대회 2연패 달성으로 조광희의 세계무대 진출을 후원하고 싶다는 기업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조광희는 제 2의 김연아, 박태환이 될 자질이 충분해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되는 선수"라고 밝혔다.
 
자카르타=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