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도체‧석유 견인차 역할’…8월 수출 512억弗, 월실적 역대치

경기도 평택항 수출 야적장. [뉴스1]

경기도 평택항 수출 야적장. [뉴스1]

 
8월 수출이 4개월 연속 500억달러 이상을 기록했다고 잠정집계됐다. 8월 월별 수출로는 역대 최고치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8월 수출입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통관 기준)은 512억달러로 전년 동기간 대비 8.7% 증가했다.
 
지난 3월과 5~7월에 이어 올해 5번째 500억달러 이상을 기록한 것으로 ‘수출 500억달러 시대’를 공고히 한 셈이다.  
 
4월에도 500억달러 이상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지만 관세청이 새로 발표한 확정치에선 498억7000만달러로 내려가 6개월 연속은 달성하지 못했다.
 
1~8월 누적 수출로는 전년 대비 6.6% 증가한 3998억달러로 사상 최대 실적을 나타냈다. 1~8월 누적 일평균 수출도 6.9% 늘어난 22억1000만달러로 사상 최대다.
 
수입은 443억달러로 9.2% 늘었고 무역수지는 69억달러 흑자로 79개월째 연속 흑자행진을 이어갔다.
 
산업부는 중국과 미국 등 세계 제조업 경기 호조, 주요국 국내총생산(GDP) 증가, 국제유가와 주력제품 단가 상승을 수출 증가 요인으로 꼽았다.
 
품목별로는 13대 주력품목 중 석유제품(46.3%), 반도체(31.5%), 철강(20.7%), 석유화학(17.0%), 일반기계(16.3%), 컴퓨터(11.7%), 디스플레이(4.4%), 섬유(2.4%), 자동차부품(0.5%), 자동차(0.5%) 등 10개 품목이 늘었다.
 
반도체 수출은 115억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하면서 4개월 연속 100억달러를 돌파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