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날 무시했다…” 깎은 사과 안 먹자 동료 흉기 위협한 30대 남성

동료들이 나를 무시했다며 흉기로 위협한 30대 남성이 1일 불구속 입건됐다. [연합뉴스]

동료들이 나를 무시했다며 흉기로 위협한 30대 남성이 1일 불구속 입건됐다. [연합뉴스]

 
부산 남부경찰서는 1일 직장 동료를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7시 45분 부산의 한 사무실에서 직원 B씨와 C씨에 흉기를 겨누며 찌를 듯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사과를 깎아 B씨에 수차례 먹어볼 것을 권유했지만, B씨가 이를 거절하자 자신을 무시한다고 생각해 범행했다.
 
A씨는 C씨에 대해서도 자신이 평소 인사를 해도 잘 받아주지 않아 감정이 좋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며 “우발적 범죄로 추정돼 불구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