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천㎞ ‘동귀서천’ … 신장서 완성된 만주·몽골 북방동맹

[윤태옥의 중국 기행] 변방의 인문학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바인부루커 초원을 흐르는 사행천 카이두하의 석양. 백조의 호수와 함께 바인부루커의 가장 매력적인 풍광이다.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바인부루커 초원을 흐르는 사행천 카이두하의 석양. 백조의 호수와 함께 바인부루커의 가장 매력적인 풍광이다.

신장의 동부 하미 부근에서 시작해 서로 달리는 톈산(天山)산맥은 해발 평균 4000여m이고 남북으로 폭이 250~350㎞나 된다. 우리의 통상적인 지리 관념에서는 실감 나지 않는 광대한 산지다. 톈산은 우루무치 부근을 지나면서 주간과 남맥 북맥, 세 갈래로 갈라진다. 넓게 퍼져가는 톈산은 설산 아래로 계곡과 산록을 펼치면서 곳곳에 푸른 초원을 들여앉혔다.
 
바인부루커(巴音布魯克) 초원은 그 가운데서도 가장 아름답다. 구릉에 구릉이 이어지면서 진하지만 부드러운 녹색의 유채화를 펼쳐 준다. 먼 곳에 시선을 던지면 눈부시게 파란 하늘 아래 설봉들이 이어지기도 한다. 눈 녹은 물은 지표를 적시고 흘러나와 강으로 모여 흐른다. 남천(藍天)과 설산과 초원과 강물의 조합이 환상적이다.
 
 
유라시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초원
 
백조의 호수 톈어호(天鵝湖)도 바인부루커 초원에 있다. 설산이 되비치는 호수 수면에 백조 무리가 우아한 자태를 뽐낸다. 진저리 치는 뱀처럼 제 몸뚱이를 이리 휘고 저리 틀면서 장관을 이루는 사행천은 여행객의 시선을 강렬하게 잡아당긴다. 그 위에 석양이 붉은빛을 쏟아부으면 그야말로 환상이다. 잠시 후에 깨어나면 이번에는 별들의 대합창이 불꽃놀이처럼 퍼진다. 신장 사람들은 유라시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초원이라고 한다. 나는 흔쾌히 동의한다.
 
자연의 매혹만 있을 것 같은 초원이다. 그러나 중국 신장위구르의 바인궈렁(巴音郭楞) 몽골자치주 허징현(和靜縣)이란 주소가 그곳에 쌓인 역사를 말해 준다. 바인부루커 초원은 현재는 중국의 영토이고 과거에는 몽골 사람들의 역사가 쌓인 곳이다. 몽골에서도 오이라트라고도 하는 서몽골의 토르구트(중국어로 土爾扈特) 사람들의 땅이다.
 
지금으로부터 247년 전인 1771년 어느 여름날, 당시 청나라의 국경지대인 이리하(伊犁河)의 강변. 청나라 군대의 한 장수가 8만~9만(4만3000으로 추정하기도 한다) 명에 이르는 부중을 맞이했다. 장수는 석백영(錫伯營) 총관 이창아(伊昌阿). 이창아가 맞이한 부중은 우바시가 이끄는 토르구트 사람들이었다. 이들은 몽골 오이라트의 내전을 피해 3000여㎞나 서천했다가 143년 후에 다시 조상의 땅으로 되돌아온 것이다. 7개월에 걸쳐 러시아 추격군을 떨쳐 내는 고난의 행군에 지친 이들에게, 청나라는 식량 창고를 열어 구휼하고 아름다운 바인부루커 초원을 그들의 목양지로 내준 것이다. 이들은 왜 떠났고, 청나라는 왜 이들에게 호의를 베풀면서 받아들였는가. 그 배면에는 만주족과 몽골이 주조연으로 등장하는 거대한 북방의 역사가 있다.
 
청나라는 명나라를 바깥에서 둘러쌌던 몽골·신장·티베트 등 변방을 전부 장악하면서 중원의 문명을 통째로 삼켜 제국을 세웠다. 명은 서북으로는 장성을 쌓고 동남으로는 정화의 방대한 항해기록을 태워 없애면서까지 쇄국을 했다. 명과는 달리 청나라는 광활한 영토에 서로 다른 민족과 체제와 문화가 공존하게 함으로써 한 차원 높은 제국을 세웠던 것이다. 그야말로 대청제국이다.
 
 
청나라, 70년 전쟁 끝에 서몽골 평정
 
신장의 여러 박물관에서 볼 수 있는 토르구트의 동귀를 묘사한 그림의 하나. 우측 중간에 토르구트의 수장인 우바시가 있다.

신장의 여러 박물관에서 볼 수 있는 토르구트의 동귀를 묘사한 그림의 하나. 우측 중간에 토르구트의 수장인 우바시가 있다.

17세기 몽골은 남과 서 그리고 북몽골 셋으로 나뉘어 있었다. 대략 말하자면 지금의 중국 네이멍구와 신장, 몽골공화국에 해당한다. 청나라가 흥기하던 17세기 전반 남몽골과 북몽골은 이미 만주족의 리더십 안으로 들어와 있었다. 그러나 멀리 떨어진 서몽골 곧 오이라트부는 쉽게 복속되지 않았다. 오이라트는 준가르, 호쇼트, 호이트 그리고 토르구트 등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이들은 준가르를 주력으로 하는 유목국가를 세워 그 위세가 당당했다.
 
청나라와 준가르는 1690년 베이징에서 300여㎞밖에 되지 않는 츠펑(赤峰) 인근에서 첫 전투를 벌인 이후 1758년까지 70년 가까이 상쟁했다. 최후의 결과는 청나라의 승리였다. 청나라는 최후의 순간 준가르에 대해 가혹했다. 60만 인구의 90%를 죽이거나 포로로 잡아감으로써 준가르를 절멸시켜 버린 것이다. 그리고는 광대한 서역 땅을 통괄하여 신장(新疆)이란 새로운 명칭을 부여했다. 그래서 지금도 신장이다. 만주-몽골 동맹에 편입되지 않았던 서몽골에 대한 불가역적 승리를 선언한 셈이다.
 
준가르가 청나라와 본격적으로 상쟁하기 전, 지금 신장의 서북부 타청(塔城) 지역에 살던 토르구트는 준가르의 압박에 시달려야 했다. 그들은 1628년 서쪽으로 이주하기 시작했다. 카자흐 초원을 지나 우랄강을 넘어, 볼가강 하구에 자리를 잡았다. 3000㎞에 가까운 대이동이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러시아가 동진해 왔다. 정치적 협력과 군사적 갈등이 교차했으나 러시아의 간섭은 갈수록 심하고 거칠어졌다. 토르구트는 결국 러시아의 간섭에서 탈출하여 조상의 땅으로 돌아가기로 결정했다. 1771년 1월 초 다시 고난의 행군에 나섰던 것이다.
 
청나라 입장에서 토르구트의 귀순은 커다란 정치적 선물이었다. 몽골의 마지막 유목국가 준가르를 힘으로 정복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과거 서몽골 오이라트의 일파였던 토르구트가 자발적으로 귀순해 온 것 아닌가. 귀순해 온 사람들을 구휼하고 받아들임으로써 신장은 이제 완전한 청나라의 땅이라는 것을 만천하에 재확인한 셈이었다.
 
건륭제는 토르구트의 수장인 우바시를 열하(지금의 청더)의 피서산장으로 불렀다. 우바시는 호위병들과 함께 3000여㎞나 되는 길을 달려 건륭제를 알현해야 했다. 피서산장은 애당초 청나라 황제가 변방의 제민족의 수장들과 회동하고 친견하는 북방 통치의 중심지였다. 건륭제는 손수 토르구트 전부족 귀순기와 구휼기 두 편을 글을 썼고 이를 비석에 새기게 했다. 두 개의 비석은 피서산장의 외팔묘(外八廟) 가운데서도 가장 규모가 큰 보타종승지묘 앞에 세워졌다. 비문은 만문·한문·몽골문·티베트문 등 네 개의 문자로 새겼다. 이것은 청의 황제는 “만주의 한이자 몽골의 대칸이고, 티베트의 차크라바르틴(극락정토의 불법을 현세에 구현하는 존재)이자 중원의 황제”(이훈 『만주족 이야기』)라는 화려한 정치적 선언이었다.
 
이리하에서 펼쳐진 토르구트의 귀순 장면에는 또 하나의 드라마가 삽입돼 있다. 토르구트를 맞이한 석백영 총관 이창아가 그 주인공이다. 석백은 신장의 정반대편인 동북에 살던 시보족의 한문 표기다. 시보족은 대개 몽골계로 분류된다. 남천하지 않고 남은 선비족의 한 갈래인 실위(室韋)의 후손으로 추청하기도 한다.
 
1758년 청나라가 준가르를 멸망시킨 결과, 이리하 일대는 사람이 없는 빈 땅이 될 형편이었다. 그러나 이 지역은 몽골에 대한 지배력을 유지하기 위한 중요한 거점이었다. 청나라는 성채를 건설하면서 이곳에 영구 주둔시킬 병사들을 차출했다. 이때 시보족도 선발대상이 됐다.
 
 
선양~신장 4000㎞ 15개월에 걸쳐 이동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시보족 가운데 20~40세의 병사 1020명과 가족 3275명이 차출되었다. 이들은 1764년 4월 18일 선양의 가묘에 집결하여 제사를 지내고 친인척들과 작별했다. 15개월 동안 몽골초원을 가로질러 알타이산을 넘어 이리 지역까지 장장 4000㎞ 가까이 이동했다. 시보족의 서천(西遷)이라고 한다.
 
시보족은 신장에 도착해서 병사의 의무를 다했을 뿐 아니라 스스로 농지를 개간하고 경작도 해야 했다. 석백영은 이들 시보족들로 조직된 청나라 군대다. 이들의 후손은 지금도 이리 카자흐 자치주의 차부차얼(察布查爾) 시보족 자치현에 많이 살고 있다. 매년 4월 18일을 서천절이라 하여 민족의 중요한 기념일로 삼는다. 선양의 시보족과 신장의 시보족이 상호방문을 하기도 한다.
 
잠시 이리하 강변으로 다시 돌아가 보자. 3000여㎞ 고난의 행군으로 동귀해 온 토르구트를, 4000여㎞를 서천해 온 시보족 장군이 맞이하는 광경, 그 자체는 각론이다. 총론은 그것을 둘러싸고 있는 만주와 몽골의 북방동맹이랄 수 있다.
 
이 역사드라마를 보면서 누구나 각자의 발상법을 발동할 수 있다. 나는 그 무대와 그 거리를 음미한다. 우리의 육로는 자동차로 네댓 시간이면 바다나 DMZ에 막혀 버리고 만다. 그래서 큰 나라에 기대어 안온할 수도 있지만, 그래서 갇힌 사고에 갇혀있을 수도 있다. 우리 역사는 동아시아의 북방 또는 변방과 맥을 같이해 온 게 많다. 고조선은 물론 고구려의 삼국시대, 고려·발해의 남북국 시대가 그랬다. 그러다가 조선에 와서는 소중화를 자처하면서 반도의 나라로 굳어진 것 같다. 우리는 동귀서천의 대하드라마를 보면서 굳어진 우리의 상상력을 더 넓힐 수 있을까? 그랬으면 좋겠다.
 
끝으로, 토르구트의 동귀에 합류하지 못했던 잔류자들이 살던 볼가강 서안은 지금 러시아 연방의 칼미크 공화국이다.
 
윤태옥 중국 여행객

윤태옥 중국 여행객

윤태옥 중국 여행객
중국에 머물거나 여행한 지 13년째다. 그동안 일년의 반은 중국 어딘가를 여행했다. 한국과 중국의 문화적 ‘경계를 걷는 삶’을 이어오고 있다. 엠넷 편성국장, 크림엔터테인먼트 사업총괄 등을 지냈다. 『중국 민가기행』 『중국식객』 『길 위에서 읽는 중국현대사 대장정』 『중국에서 읽는 한국독립운동사』 등을 펴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