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내달 5일 대북특사 파견…"긴밀한 정상회담 위해 조율"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5일 평양에 특별사절단을 보내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북한을 방문한 정의용 수석 대북특사 등 특사단이 지난 3월 5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면담하고 있다. 북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이 배석했다. [중앙포토]

북한을 방문한 정의용 수석 대북특사 등 특사단이 지난 3월 5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면담하고 있다. 북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이 배석했다. [중앙포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대북 특사는 남북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개최 일정과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 등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한국 정부가 북측에 전통문을 보내 문 대통령의 특사 파견을 제안했고 같은 날 오후 북측이 이를 수용하겠다는 내용의 회신을 보내왔다.
 
 김 대변인은 특사단 면면이나 규모와 관련해선 “아직 결정되지 않았고, 앞으로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세부 일정에 대해서도 “추후에 결정되는 대로 누가 갈지, 가면 누구를 만날지, 또 며칠이나 머물지, 교통편은 어떻게 이용할지 등을 여러분들에게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남북은 13일 판문점에서 열린 4차 고위급회담에서 9월 정상회담에 합의했지만, 구체적인 날짜는 정하지 못했다. 후속 협의를 고위급 회담이 아닌 특사단을 통해 조율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김 대변인은 “아무래도 중요한 시점에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만큼 조금 더 남북이 긴밀하고 농도 있는 회담을 하기 위해서 특사가 평양에 가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을 방문한 정의용 수석 대북특사 등 특사단이 지난 3월 5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수석특사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정은 위원장, 서훈 국정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2차장. [중앙포토]

북한을 방문한 정의용 수석 대북특사 등 특사단이 지난 3월 5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수석특사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정은 위원장, 서훈 국정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2차장. [중앙포토]

 김 대변인은 “남쪽과 북쪽 모두 여러 경로를 통해서 이 문제에 대해 협의를 해왔고 이 시점에서는 특사 파견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라며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연기 이후에도 계속 이야기를 해왔고, 그 대화의 결과가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특사 파견”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 협상이) 원활하지 않았으면 특사 자체가 못 갔을 것”이라며 “극히 정상적인 협의 과정”이라고 말했다.
 
 특사단을 9월 5일로 파견키로 한 배경에 대해 “정상회담을 9월 안에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한 만큼, 그 합의 내용을 지키기 위해서, 9월 5일에서 더 미뤄서는 안 되겠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특사단이 5일에 가서 (북한 정권수립기념일인) 9ㆍ9절까지 있기에는 조금 길지 않느냐”고 김 대변인은 답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