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광명·하남 고분양가 관리지역 추가 지정


【서울=뉴시스】김가윤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고분양가 사업장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광명, 하남을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추가 지정했다.

31일 HUG에 따르면 고분양가 관리지역은 분양가·매매가 통계, 시장 모니터링 결과, 전체 주택시장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되며 서울 25개 자치구와 경기 과천, 세종, 성남 분당구, 대구 수성구, 부산 해운대구·남구·수영구·연제구·동래구가 해당된다.

HUG는 투기과열지구로 신규 지정된 광명, 하남 집값이 최근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고 청약경쟁률도 높아 주변지역으로 과열현상이 확산될 가능성이 있어 관리지역에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조정대상지역으로 새로 지정된 구리, 안양 동안구, 광교 택지개발지구는 이번 추가 지정지역에는 포함하지 않았으나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따라 앞으로 광명, 하남에서 분양하는 아파트가 HUG 고분양가 사업장 기준에 해당되는 경우 분양보증이 거절된다.

고분양가 사업장은 3.3㎡ 당 분양가가 '인근기준'과 '지역기준'중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경우를 말한다.

인근기준은 당해 사업장의 평균분양가가 인근 아파트 평균분양가·평균매매가의 110%를 초과하는 경우다. 지역기준은 당해 사업장의 평균분양가·최고 분양가가 해당 지역에서 입지, 세대수, 브랜드 등이 유사한 최근 1년 이내 분양한 아파트 최고 평균분양가·최고 분양가를 초과하는 경우다.

HUG 관계자는 "고분양가 사업장 확산시 입주시점 시세가 분양가에 못 미칠 경우 다수의 미입주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이에 따라 증가되는 HUG 보증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고분양가 관리 제도의 취지를 밝혔다.

또 "앞으로도 주택시장이 과열됨에 따라 고분양가 사업장 확산이 예상되는 경우 공적 보증기관으로서 리스크를 관리하기 위해 대상지역을 확대하는 등 고분양가 사업장을 지속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yoo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