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8월 개소 무산…통일부 "남북 간 일정 협의 중"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남북 간 판문점선언 이행 차원에서 추진했던 공동연락사무소 '8월 개소'가 무산됐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8월 중에 개소하는 것을 목표로 준비를 해왔지만, 현재 남북 간 개소 일정 등에 대해서 협의가 진행 중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남북은 4·27 정상회담에서 공동연락사무소르 개소하기로 하고, 후속 고위급회담 등을 통해 구체화시켰다. 개성공단 내 건물을 활용하기로 합의한 남북은 이달 중순께까지 개·보수 공사를 진행하고, 동시에 구성·운영에 관한 논의도 진행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는 지난 17일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가 사실상 마무리됐으며, 이달 중 개소식을 개최하기 위한 실무적 협의만 남겨뒀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면서, 그 파장이 공동연락사무소 개소에까지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남북관계 현안과 관련된 모든 사업에 대해 미국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고 있으며, 대북제재의 틀을 존중하면서 대북제재의 틀 내에서 사업을 추진한다"는 기조하에 유엔제재위원회의 승인을 받아 개·보수 공사 등을 진행해왔다.

남북은 지난 23일을 전후해 개소식을 개최하는 방안도 논의를 했으나, 일각에서 '개성공단'이라는 장소적 특성상 전기공급 등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고, 이에 따른 추가적인 협의가 불가피해지면서 예정보다 늦어지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연락사무소가 언제 개소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 부대변인은 "상황을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jikim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