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백성호 기자 사진
백성호 중앙일보 종교담당차장

아이들 싸움 말리다가 실패한 부모에게

 
 
 
 
딸아이 둘이 싸웁니다.  
 
“지난번에 언니가 안 빌려줬잖아”  
“나는 빌려줬다고. 그 전에 네가 먼저 안 빌려줬잖아.”  
 
갈수록 싸우는 소리가 커집니다.  
도저히 안 되겠네요.  
‘심판’을 자청하며 아이 둘을 부릅니다.  
자초지종을 묻습니다.  
 
 
“어디, 아빠가 이야기를 들어보자. 누가 먼저 싸움을 시작한 거야?”  
 
동생이 말합니다.  
 
“언니가 이 인형을 안 빌려줘. 나는 저번에 빌려줬는데.”  
 
언니가 반격합니다.  
 
“아니, 그 전에 쟤가 먼저 안 빌려줬다고. 그런데 나는 왜 빌려줘야 해?”  
 
아빠는 공정해야 합니다.  
심호흡을 한 뒤 ‘첫 단추’를 찾아갑니다.  
자초지종을 파악해야 하니까요.  
누가 먼저 잘못을 했는지 찾아야 합니다.  
양쪽이 다 고개를 끄덕이는 심판, 그게 아빠의 역할입니다.  
 
“너는 그때 왜 안 빌려줬어?”  
 
그랬더니 이야기가 더 거슬러 올라갑니다.  
 
“지난 여름방학 숙제 할 때 너도 색연필 안 빌려줬잖아”  
“그 전에 할머니 집에 갔을 때도 언니는 공책 안 빌려줬잖아.”  
 
 
아이고, 끝이 없습니다.  
심판을 자청했다가 진퇴양난에 몰리고 말았습니다.  
 
대체 누구 손을 들어줘야 할까요.  
아무리 봐도 누가 먼저 잘못을 했는지, 더 크게 잘못했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섣불리 “언니가 양보해야지”라고 했다가는 결과가 뻔합니다.  
“아빠는 알지도 못하면서” 하고 문을 꽝 닫고 들어갈지도 모릅니다.  
그렇다고 “동생이 참아야지. 언니는 언니잖아” 했다가는 “아빠는 만날 언니 편이야. 오늘 아빠랑 안 자!”라고 할 게 뻔합니다.  
아이들을 키우다 보면 수시로 부닥치는 풍경입니다.  
대체 어떡해야 할까요.  
다툼도 해결하고 두 아이 모두 고개를 끄덕이는 해법 말입니다.  
 
 
어찌 보면 소소한 일입니다.   
그런데 결코 간단치 않은 문제입니다.  
 
왜냐고요?  
아이들은 자라면서 이런 상황을 숱하게 마주치게 될 테니까요.  
 
 
그때는 색연필이나 인형을 빌려주는 단순한 차원이 아닐 겁니다.  
좋은 것과 싫은 것, 내 편과 네 편, 내가 보는 선과 악을 놓고 다투게 될 테니까요.  
그 상대가 친구가 될 수도 있고, 직장 동료나 경쟁자, 혹은 부모나 자식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렇게 각자의 인생에서 마주칠 그런 문제들을 어떻게 풀어가야 할까요.  
 
먼저 짚어봤습니다.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른 걸까. 
 
옳은 건 동생 쪽도 아니고, 언니 쪽도 아니더군요.  
아이들이 싸우지 않고 사이 좋게 잘 지내는 게 옳은 쪽이었습니다.  
저는 생각 끝에 이렇게 말했습니다.  
 
“언니 말이 맞을 수도 있고, 동생 말이 맞을 수도 있다. 그런데 아빠가 보기에는 그보다 더 중요한 문제가 있다. 그건 너희 둘 다 작은 마음을 쓰고 있다는 거야. 언니 말이 맞다고 해도 싸워야 하고, 동생 말이 맞다고 해도 싸워야 하잖아. 결국 둘 다 마음 상하고, 한 명은 눈물을 흘리게 될걸.”  
 
씩씩거리던 아이들이 저를 쳐다보며 눈이 동그래졌습니다. 지금껏 내놓았던 ‘아빠표 얼렁뚱땅 해법’과 좀 달랐나 봅니다.
 
 
“솔직히 아빠는 누가 옳고, 누가 틀린지 모르겠어. 중요한 건 너희가 싸우지 않는 거야. 그러려면 너희가 큰 마음을 써야 해. 내가 옳다, 동생이 옳다고 따지는 마음보다 더 큰 마음. 내가 옳은데도 양보할 수 있는 마음. 그걸 써야 해. 쉽진 않아. 할 수 있겠어?”  
동생이 노려보며 묻습니다.  
“내가 왜 그런 마음을 써야 해?”  

 
“그래야 네가 큰 사람이 되니까. 마음이 큰 사람이 되면 얼마나 좋겠니. 그렇게 되려면 지금부터 큰 마음을 쓸 줄 알아야지. 그런 마음을 한 번씩 쓸 때마다 너희 마음이 더 커지는 거야.”  
 
 
반격이 날아올 줄 알았습니다.  
뜻밖에 조용합니다.  
수긍하더군요.  
거기서 싸움이 그쳤습니다.  
끝없이 달려갈 것 같던 싸움이 거기서 막을 내렸습니다.  
저는 그게 ‘큰 마음의 힘’이라고 봅니다.
 
누구나 일상에서 스트레스를 만납니다.  
스트레스가 심하면 소화불량에 걸리기도 합니다.  
그렇습니다.  
스트레스는 삶의 소화불량입니다.  
그런 스트레스도 ‘큰 마음’으로 해결할 수 있을까요?  
 
 이번 주 J팟 팟케스트 ‘백성호의 리궁수다’주제는  
‘[스트레스]내 마음의 소화불량, 해결법은?’입니다.
마음의 소화제를 찾고 계시다면 아래 배너를 클릭하세요.  
 
백성호 기자 vangogh@joongang.co.kr
백성호의 현문우답, 다른 기사들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백성호의 현문우답

백성호의 현문우답을 구독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