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토피 피부염 예방하는 김치 유산균 찾았다

김치가 익는 것은 발효를 일으키는 유산균 때문이다. 김치에는 약 40여 종의 유산균이 들어있다. 이 유산균 중 ‘류코노스톡’은 김치의 발효 초기에 자라면서 시원한 맛을 만들고, ‘와이셀라’는 발효 중기에 생육해 면역개선과 비만예방 등의 역할을 한다. 발효 후기에는 ‘락토바실러스’가 주종을 이루면서 신맛을 만들어 내고 장을 튼튼하게 해준다.
 
이런 김치 속 유산균들은 현대인의 난치병으로 불리는 아토피 피부염을 예방하고 개선하는 기능도 하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출연연구기관인 세계김치연구소 미생물기능성연구단은 30일 아토피 피부염의 예방과 증상 개선에 효과적인 김치 유산균 ‘락토바실러스 사케아이WiKim30’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김치연구소가 아토피 개선에 효과가 있는 김치 유래 유산균을 찾아낸 것은 지난해 4월 발표한 김치유산균 ‘와이셀라 시바리아 WiKim28’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프론티어스 인 이뮤놀로지(Frontiers in Immunology)’ 8월 14일자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아토피 피부염은 가려움증을 주된 증상으로 하는 만성 과민성 피부 면역질환으로, 면역력이 약한 아동들에 주로 발병한다. 아직 원인이 확실하게 밝혀지지 않아 치료 또한 쉽지 않다.
 
김치연구소 최학종 박사 연구팀은 장내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분석을 통해 아토피와 장내 공생(共生) 미생물 간의 상관관계를 구명하고, 김치 유산균이 장내 공생 미생물의 군집 변화를 조절, 아토피를 개선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마이크로바이옴은 ‘미생물(microbe)’과 ‘생태계(biome)’를 합친 용어로, 우리 몸에 사는 미생물과 그 유전정보 전체를 일컫는다. 최근 비만·암 등의 각종 질환과의 연관성이 밝혀지면서 질환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제시되고 있다. 미국의 경우에도 2016년 5월 ‘국가 마이크로바이옴 이니셔티브’를 발표하고 본격적으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연구팀은 아토피 피부염을 일부러 유발시킨 생쥐에 김치 유산균인 락토바실러스 사케아이 WiKim30을 45일간 먹였다. 이 결과 생쥐의 아토피 증상이 약 35% 완화됐다. 아토피 유발의 지표 물질인 혈중 IgE의 생성도 약 45% 줄었다.
 
특히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결과, 김치 유산균 WiKim30 섭취 시 장내 유익균인 루미노코커스는 늘고, 유해균인 아르스로미투스와 랄스토니아 균은 줄어들어 전반적으로 장내 미생물 환경이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통해 루미노코커스 균이 생체의 면역제어 T세포를 활성화해 면역시스템을 강화하고 아토피 증상을 개선시킨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