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시아 최대 애니‧웹툰 국제콘텐츠마켓 'SPP 2018' 폐막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지원기관 SBA (서울산업진흥원)가 주관하는 국제콘텐츠마켓 SPP(Seoul Promotion Plan) 2018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올해로 18회를 맞이한 SPP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애니메이션·웹툰 전문 B2B 마켓으로 국내 애니메이션과 웹툰 콘텐츠의 해외 진출을 위한 핵심 통로로 자리매김해왔다. 이번 행사는 지난 21일(화)~23일(목)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진행됐다.
 
올해의 SPP에는 전 세계 25개국의 400여개 기업이 참여하였으며, 2200여건에 이르는 수출 상담과 9건의 계약·협약 체결식이 진행됐다. 올해 참가기업 수는 예년의 328개에 비해 20% 넘게 늘어 국내 애니메이션 및 웹툰에 대한 글로벌 바이어들의 뜨거운 관심을 보여주었다.  
 
또한 올해 SPP에서는 탁툰 엔터프라이즈의 ‘빅파이브’ 투자협약식, H컬쳐의 ‘타마스&라자스’ 공동제작 및 판매 협약식 등이 진행되며 국내 애니메이션·웹툰 콘텐츠의 해외시장 진출 성과를 창출해냈다.  
 
특히 올해 SPP에서는 애니메이션과 웹툰 및 관련 분야를 아우르는 다양한 기업들의 참가로 콘텐츠의 판매, 투자 유치 외에도 우수 IP의 2차 사업화 등 보다 다양한 사업 논의가 진행되며, SPP 행사의 외연이 확대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넷플릭스(Netflix), 디즈니(Disney), 니켈로디언(Nickelodeon), 터너(Turner), 까날플러스(Canal+), 알리바바 픽쳐스(Alibaba Pictures), 텐센트(Tencent), 콰이칸(KuaiKan) 등 해외 유수 콘텐츠 기업들이 바이어로 대거 참가하며 국내 콘텐츠에 대한 전 세계의 뜨거운 관심을 실감하게 했다. 특히 올해 해외 바이어로는 기존의 대형 미디어 외에도 신생 뉴미디어 플랫폼 등이 고루 이름을 올리며 국내 기업들에게 보다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가 제공되었다.
 
비즈매칭에 참가한 한 해외 바이어는 “SPP에는 재작년 처음 참가했으며 당시 만난 한국 기업과 공동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올해는 우수 웹툰 경쟁부문 ‘웹툰 어워드’와 전세계 미방영 애니메이션 경쟁부문 ‘애니 컴피티션’도 참관하여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좋은 IP를 확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SPP에서는 저명한 연사와 함께하는 8개의 컨퍼런스가 진행되며 업계 관계자 외에도 콘텐츠 산업에 관심을 가진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았다. 넷플릭스, 세계 최고의 애니메이션 전문지 AWN(Animation World Network), 니켈로디언, SV인베스트먼트, 저스툰 등 7개 기업이 연사로 참여하여 글로벌 시장의 애니메이션 트렌드, 국내 웹툰 시장의 개편, 콘텐츠 투자의 흐름 등에 대한 심도 있는 발표를 진행하였다.
 
또한, 작년에 이어 콘텐츠 중심도시 서울로의 발전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컨퍼런스: 스포트라이트’ 세션에는 AWN의 공동 창립자 댄 사르토(Dan Sarto), 전 월트 디즈니사 부사장이자 현재 컨설팅사 알케미 잉크(Alchemy Ink, Inc.)의 대표로 활약 중인 폰다 스나이더(Fonda Snyder), 국내 VR/AR 산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KT의 고윤전 미래개발사업단장 등이 연사로, 한양대 김영재 교수가 모더레이터로 참여하였다. 이들은 ‘서울을 콘텐츠 중심 도시로 만들기 위한 방향’에 대해 논의하며 국내 콘텐츠 기업의 해외 마켓 피칭 교육, 해외 주요 콘텐츠 허브와의 연결고리 확보, 시민 대상 VR/AR 등 최신기술 체험 기회 제공 등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제안하였다.  
 
매년 SPP 행사가 시작되기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애니메이션 프로젝트 컴피티션과 웹툰 어워드, 두 경쟁부문의 대상은 호주 애니메이션 ‘로스트&파운드’(Lost&Found)와 한국의 웹툰 ‘파도를 찾아라!’에게 돌아갔다.
 
애니메이션 프로젝트 컴피티션 본선에서는 세계 시장을 누빌 신작 애니메이션을 발굴하였다. 호주 ‘와비사비 스튜디오스’(Wabi Sabi Studios)의 ‘로스트&파운드’가 대상을, 최고기획상에는 한국 ‘탁툰 엔터프라이즈’의 ‘빅 파이브’가, 최고창의상에는 핀란드 ‘피쿠칼라 오이’(Pikkukala Oy)의 ‘로열즈 넥스트 도어’(Royals Next Door)가 선정되었다. 수상작에는 총 3만 5000달러의 상금과 트로피가 함께 수여되었다.  
 
올해 세계적인 애니메이션 채널 ‘카툰 네트워크’(Cartoon Networks)와 SPP의 협업으로 2018년 신설된 특별상 ‘카툰즈 모스트 아티스트’ 상은 한국 애니메이션 제작사 ‘코스코이’의 ‘고 이스트!’(Go East!)에 돌아갔다. ‘고 이스트!’에게는 카툰 네트워크의 제작 단계별 컨설팅 특전이 제공된다.
 
웹툰 어워드에서는 김정현 작가의 ‘파도를 찾아라!’(네이버웹툰 연재)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고기획상에는 석정현 작가의 ‘무당’(투믹스 연재), 최고창의상에는 홍작가 작가의 ‘플라워’(토리코믹스 연재 예정)가 선정되었다.
 
웹툰 어워드 피칭에 참관한 한 해외 바이어는 “웹툰은 아시아 각지에서 인기가 높으며 한국 웹툰은 그 중에서도 특유의 창의력과 높은 작품성을 가지고 있다. 특히 웹툰 어워드 피칭에 나온 작품들 중 몇몇 작품은 글로벌 프로젝트로도 손색이 없어보였다”며 결선 진출 작품들의 높은 해외시장 진출 가능성을 점쳤다.  
 
기업들이 직접 진행하는 사업설명회인 ‘이그나이트’ 세션에서는 텐센트, CJ ENM, IIE STAR, 콤마스튜디오, 스튜디오게일 등 국내외 다양한 기업들이 자사의 신규 사업과 IP 등을 홍보하며 SPP를 찾은 콘텐츠 업계 관계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애니메이션 제작사 콤마 스튜디오와 스튜디오 게일은 서울애니메이션센터의 제작지원작이기도 한 ‘보토스 패밀리’와 ‘롱롱 죽겠지’로 각각 제작발표회를 개최하며 눈길을 끌었다.  
 
SPP 2018 행사를 총괄한 박보경 서울애니메이션센터장은 “18회를 맞이하여 성년이 되어가는 SPP는 이제 국내 콘텐츠를 넘어서서 아시아 애니메이션·웹툰 콘텐츠를 세계에 선보이는 관문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며 “향후 아시아 콘텐츠에 관심을 가진 기업이라면 어디서나 SPP를 찾아오도록 계속해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