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강유역환경청, 물놀이형 수경시설 휴가철 집중점검 33개소 점검해 4개소 적발

한강유역환경청은 물놀이형 수경시설 관리제도 도입 이후 공개 수질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강유역환경청
한강유역환경청은 서울·인천·경기 등 3개 지자체와 함께 물놀이형 수경시설 33개소에 대한 여름철 집중점검을 실시한 결과 수질기준 및 관리기준 부적합 4개소를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한강유역환경청은 3개 지자체와 협업해 지난 7월 30일부터 8월 20일까지 수경시설 여름철 집중점검을 실시했다.



점검은 특히 폭염으로 늘어난 물놀이 수요와 수질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반영, 조합형 물놀이장·계류형 수경시설 등 어린이 동반 이용객들이 즐겨 찾는 시설을 대상으로 공개 수질검사가 진행됐다.



점검에서는 pH, 탁도, 대장균, 유리잔류염소 등 4개 항목에 대한 수질검사와 관리기준 준수 여부를 체크했다.



점검 결과 유리잔류염소, pH 등 수질기준 부적합 3개소, 신고 지연 등 관리기준 부적합 1개소가 적발됐다. 이들 시설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대장균은 모든 시설에서 불검출 또는 기준치 이내로 나타났으며, 탁도 또한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올해로 수경시설 관리제도 시행 2차 년도를 맞이했다”며 “신고 대상이 더욱 확대되는 내년도 법 개정을 대비해 지난해 보다 엄정한 지도점검을 실시함으로써 관리감독에 만전을 기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수질검사 결과는 9월중 정보공개포털(www.open.go.kr)을 통해 보고서 원문을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김지백·김동욱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