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美매티스, 대북긴장에 "더는 한미훈련 중단 없다"…로이터 보도

지난 6월 28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서울 이태원로 국방부 청사에서 한미 국방장관회담에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6월 28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서울 이태원로 국방부 청사에서 한미 국방장관회담에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28일(현지시간) "현재로서는 더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매티스 장관은 이날 국방부 브리핑에서 "우리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나온 선의의 조치로서 가장 큰 몇몇 군사훈련을 중단하는 조치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는 국무부와 매우 긴밀하게 협력하겠지만, 지금은 더이상의 훈련 중단에 대한 논의는 없다"고 밝혔다. 
 
또 그는 "지금까지 몇몇의 큰 훈련은 중단했지만, 나머지는 중단하지 않았다. 한반도에는 항상 진행중인 훈련이 있다"며 "현재로서는 훈련 프로그램에 대한 변경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다만 AFP통신은 매티스 장관이 한미 연합훈련이 곧 재개될 것이라는 발언은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직후 중단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과의 협상 중 훈련은 도발적 행동이라며 훈련 중단 지시를 내렸다. 
 
이에 따라 한미는 협의를 거쳐 당초 8월에 예정됐던 을지프리덤가디언(UFG)도 중단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