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담당 보험설계사가 퇴직·이직 했다고요? 이젠 서비스 공백 걱정 마세요!

최근 많은 사람이 인터넷을 통해 직접 보험에 가입하지만, 여전히 대부분의 보험계약은 보험설계사와 직접 상담으로 이뤄진다. 그런데 간혹 보험과 고객을 이어주었던 보험설계사가 이직이나 퇴사로 사라지는 경우가 있다.
 
삼성화재의 CS-RC는 고객 관리에 공백이 생긴 고객을 대상으로 계약을 지속해서 관리하고 향후 서비스를 전담하는 보험설계사를 말한다. [사진 삼성화재]

삼성화재의 CS-RC는 고객 관리에 공백이 생긴 고객을 대상으로 계약을 지속해서 관리하고 향후 서비스를 전담하는 보험설계사를 말한다. [사진 삼성화재]

삼성화재는 이런 상황을 대비해 가입자를 위한 CS-RC(Customer Service-Risk Consultant)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CS-RC는 계약을 관리하던 보험설계사가 없어져 고객 관리에 공백이 생긴 삼성화재 고객의 계약을 지속해서 관리하고 향후 서비스를 전담하는 보험설계사를 말한다.
 
CS-RC가 되면 첫 3개월은 보험과 금융지식, 고객 소통 및 관리 방법, 영업 시스템 활용법 등 다양한 교육을 받게 된다. 이 과정을 통해 고객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지식은 물론, 고객을 대하는 자신감도 얻을 수 있는 교육을 받는다.
 
이후 4개월 차부터는 CS-RC가 소속된 지역의 삼성화재 고객 중 계약관리가 필요한 가입자의 계약과 서비스를 관리하는 업무를 시작한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CS지점은 전담 RC가 없어진 삼성화재 고객에게 지속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진 지점”이라며 “고객 입장에서는 CS-RC를 통해 지속적인 서비스를 받아서 좋고, 고객 발굴에 대한 걱정으로 RC의 길을 주저했던 이들에게는 새로운 기회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계약관리가 필요한 고객의 만족도가 높아지면 주변 지인을 소개해주는 경우도 늘어나 영업 기반을 이룰 수 있다”며 “동시에 지금까지 계약관리를 제대로 받지 못한 고객의 서운한 마음을 잘 어루만지고 새로운 보험계약 관리자로서 다시 신뢰를 얻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한 것도 사실”이라고 밝혔다.
 
삼성화재 CS-RC는 서울과 경기권역에 거주하는 30~40대 여성이라면 누구나 도전할 수 있다. 상담을 원하는 사람은 6개 CS지점(강북·광화문·강남·테헤란·강서·신도림) 또는 전화 02-2187-2663으로 문의하면 된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