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차선 변경 순간 ‘꽝’…박해미 남편 황민 사고 당시 영상 보니

MBN이 공개한 차량 블랙박스 영상 캡처. [MBN 뉴스 캡처]

MBN이 공개한 차량 블랙박스 영상 캡처. [MBN 뉴스 캡처]

 
배우 박해미씨의 남편이자 뮤지컬 연출가 황민(45)씨가 낸 음주운전 교통사고 당시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28일 MBN에 따르면 황씨가 몰던 차량은 전날 오후 11시 15분쯤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다른 차들을 추월하며 빠르게 도로를 주행했다.  
 
차선을 변경하는 순간,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t 화물차와 일차로 부딪힌 차량은 뒤쪽에 주차돼 있던 작업 차량과 부딪힌 뒤 멈춰 섰다.
 
차선을 변경하던 도중 갓길에 있던 차량을 뒤늦게 발견하고 피하지 못한 채 그대로 부딪힌 것이다.  
 
이 사고로 황씨의 스포츠카에 타고 있던 5명 중 조수석과 조수석 뒷자리에 앉았던 A(20)씨와 B(33)씨 등 2명이 숨지고 황씨를 비롯한 3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다친 사람들은 부상 정도가 심각하지 않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 사고를 당한 차량에 동승한 배우들은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 단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황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04%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였다. 경찰은 황씨가 음주운전을 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며 황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