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중랑천 홍수주의보…동부간선도로 전면 통제

28일 오후 갑자기 시작된 폭우로 서울 종각역 인근 도로가 물에 잠겼다. [뉴스1]

28일 오후 갑자기 시작된 폭우로 서울 종각역 인근 도로가 물에 잠겼다. [뉴스1]

한강홍수통제소는 28일 오후 8시 30분을 기해 서울 중랑천에 홍수주의보를 발령했다. 

 
한강홍수통제소는 "중랑교 지점 수위가 계속 상승해 홍수주의보 수위(수위표 기준 5m, 해발기준 14.17m)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해 홍수주의보를 발령했다"면서 "인근 지역 주민들은 안전에 유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랑천을 끼고 있는 동부간선도로는 용비 IC에서 수락지하차도까지 양방향 전면 통제됐다.
 
또 서울 마포에 있는 성중길 하부도로 양방향도 침수로 인해 차량 통행이 금지됐다.
 
한편 기상청은 앞서 7시 40분 서울에 호우경보를 내렸다. 
 
기상청은 서울에 호우경보를 발령하며 "산사태 가능성이 있거나 상습적으로 침수가 발생하는 위험지역은 대피할 필요가 있으며, 일반 가정에서도 외출을 자제하는 등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수도권에 비를 쏟고 있는 강수대는 폭이 좁고 매우 강하게 발달해 천둥·번개를 동반하고 있으며, 시간당 최대 40㎜ 이상의 폭우를 쏟고 있다. 
 
이 강수대는 당초 경기 서해안에서 북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관측됐다.
 
하지만 오후 7시를 넘어 갑자기 예상 이동경로보다 아래로 내려오면서 서울로 북동진하기 시작하며 서울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서울시 재해대책본부는 "서울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돼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강북지역을 중심으로 강수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기상청은 서울,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 지역으로 매우 강한 비구름대가 유입되고 있어 29일 아침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