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하늘, 예비신부 심경 고백 후 악플러에 “변호사 준비해라”

[사진 Mnet]

[사진 Mnet]

그룹 DJ DOC 멤버 이하늘이 예비신부 박모씨가 악플에 대한 심경을 고백한 후 악플러들을 향해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박씨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 자신보다 더 소중한 사람에게 너무 돌을 던지시니 당신들과 똑같은 평범한 일반인임에도 불구하고 몇 자 적게 됐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박씨는 “정확히 제 나이 20세 연말 즈음 만났다. 미성년자 아니었고, 제가 쫓아다녔다”며 “격한 저의 들이댐에도 불구하고 나이 차이 때문에 6개월이나 고민한 사람이다”라고 적었다. 이하늘과 박씨의 나이 차이는 17세로, 두 사람이 11년 열애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네티즌은 이하늘이 여자친구가 미성년일 때 만나 교제했다고 추측했다.  
 
박씨는 또 결혼 발표 이후 이하늘의 과거 발언 등이 다시 도마 위에 오른 것에 대해 “과거 일들을 비난하시는 분들, 오빠가 10을 잘못했다 치면 자극적인 기사, 욕설, 말 부풀리기, 인신공격 등으로 100000을 잘못한 사람이 되더라. 잘못 안 했다는 것이 아니다”라며 오해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떤 댓글을 보니 결혼 기사에 이렇게 악플이 많이 달린 것 처음 봤다고 하더라. 소중한 하객분들이 축하가 아니라 걱정해주러 올 뻔했다”며 “덕분에 저희 오래오래 잘 살겠다”고 덧붙였다.  
 
이후 이하늘은 2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자친구가 나를 대신해 올린 악플러를 향한 글을 보고 울컥 안 할 수가 없다”며 “내 편인 게 고맙고 나 때문이라는 게 미안하다. 싸워야겠다”고 밝혔다.  
 
이하늘은 “늦었지만 구차하더라도 변명하고 해명하고 정면으로 부딪쳐 보겠다”며 “베이비복스 내가 해체했단 말도 안 되는 조작 글 만든이와 신지 무대 공포증이 나 때문에 생겼다고 게시물 만들어 여론 조작한 XX들”이라고 격하게 발언했다.  
 
그는 “힘들고 긴 싸움이 되겠지만 하나하나 찾아서 같이 똥밭에서 굴러주기로 마음먹었다. 있는 것들은 변호사 준비하라”고 경고했다.  
 
이하늘 측 역시 이날 공식입장문에서 “잘못한 부분은 분명 잘못된 일이었고 오래전 사과했고 충분히 고통받고 살았다”며 “방송에서 재미로 편집된 부분을 재편집해 심각한 명예훼손이 우려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연예인들이 왜 이렇게 정신적으로 힘들어하는지 조금이나마 이해가 간다”며 “억울하다는 입장보다 사실이 아닌 걸 사람들이 사실로 믿는 것이 마음 아프며 본인에게 상처가 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