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민 “죽어도 용서받지 못할 것” 죄책감에 자해시도까지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해미(54)의 남편이자 뮤지컬 연출가 황민(45)이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내 지인 2명이 사망한 것과 관련 “죄책감에 죽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28일 이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황민은 이날 오후 진정제를 맞으며 회복 중이다. 박해미에 따르면 황민은 이날 오전 의식을 찾아 깨어날 때마다 자해를 시도할 정도로 죄책감을 토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황씨는 “아끼고 사랑했던 동료이자 식구였다. 죽어서도 용서받지 못할 것 같다”라고 했다. 박해미도 “너무나 사랑했던 제자들이 세상을 떠나 괴롭다. 어떻게 해도 용서받지 못할 것 같다”라고 했다.  
 
황씨를 수사 중인 경찰은 황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경찰은 이를 위해 현재 차량 블랙박스를 회수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분석 중이며 검찰 지휘를 받을 예정이다.  
 
앞서 경기 구리경찰서에 따르면 황씨는 지난 27일 오후 10시 57분쯤 경기도 구리시 토평동 남양주 방면 토평IC 인근에서 크라이슬러 닷지 차량을 몰고 가다가 갓길에 있던 25t 화물차와 1t 화물차를 잇달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탑승했던 5명 중 조수석과 조수석 뒷자리에 앉았던 배우 A씨(20)과 B씨(31)가 숨졌다.    
 
당시 황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4%인 것으로 확인됐다. 차량에 타고 있다 부상을 당해 병원에 입원 중인 황씨와 다른 배우 2명은 부상이 심각하지 않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파악됐다.  
 
황씨는 아내 박해미와 함께 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대중에 얼굴이 알려진 인물이다. 그는 박해미가 대표로 있는 해미뮤지컬컴퍼니를 함께 꾸리고 있다. 이번에 사고를 당한 차량에 동승한 배우들은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 단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황씨는 28일 병원에서 이번 사고와 관련, “정해둔 목적지 없이 단원들과 2차로 더 술을 마시기로 하고 차를 몰아 교외로 가던 중 사고가 났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