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음주운전 사망사고 낸 박해미 남편 …구속영장 신청 검토

지난 27일 오후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승용차가 화물차를 들이받아 구조대가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2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지난 27일 오후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승용차가 화물차를 들이받아 구조대가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2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음주운전으로 배우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배우 박해미(54)의 남편 황민(45)씨를 수사 중인 경찰이 황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경찰은 이를 위해 현재 차량 블랙박스를 회수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분석 중이며 검찰 지휘를 받을 예정이다.
 
황씨는 이번 사고로 형사처벌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에 따르면 사망 사고를 낸 경우는 형사처벌 대상이다. 가해자는 형사입건돼 5년 이하의 금고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는다. 특히 황씨는 음주운전으로 사망 사고를 일으킨 데다 혈중알코올 농도도 높아 형량이 무거운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위험운전치사상)이 적용될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배우 박해미. [중앙포토]

배우 박해미. [중앙포토]

 
28일 경기 구리경찰서에 따르면 황씨는 지난 27일 오후 10시 57분쯤 경기도 구리시 토평동 남양주 방면 토평IC 인근에서 크라이슬러 닷지 차량을 몰고 가다가 갓길에 있던 25t 화물차와 1t 화물차를 잇달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탑승했던 5명 중 조수석과 조수석 뒷자리에 앉았던 배우 A양(19)과 B씨(31)가 숨졌다.  
 
당시 황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4%인 것으로 확인됐다. 차량에 타고 있다 부상을 당해 병원에 입원 중인 황씨와 다른 배우 2명은 부상이 심각하지 않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부상을 당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인 동승자에 대해서도 황씨의 음주운전을 알았는지, 이를 제지하지 않았는지, 같이 술을 많이 마셨는지 등 사건 경위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씨는 아내 박해미와 함께 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대중에 얼굴이 알려진 인물이다. 그는 박해미가 대표로 있는 해미뮤지컬컴퍼니를 함께 꾸리고 있다. 이번에 사고를 당한 차량에 동승한 배우들은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 단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해미는 이날 오후 서울 디큐브센터에서 열릴 자신의 새 뮤지컬 출연작 ‘오! 캐롤’ 프레스콜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앞서 불참 의사를 밝혔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진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는 황씨의 음주운전 사고를 강력하게 처벌해달라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음주운전은 살인행위” “자신은 물론 다른 사람의 생명을 위협하는 범죄를 강력하게 막아달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한편 황씨는 28일 병원에서 이번 사고와 관련, “정해둔 목적지 없이 단원들과 2차로 더 술을 마시기로 하고 차를 몰아 교외로 가던 중 사고가 났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씨는 이날 단원들과 회식에서 아시안게임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전 축구경기를 본 뒤 술을 더 마시기로 하고 장소를 옮기다가 사고를 냈다는 것이다.
 
구리=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