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호텔 신라vs롯데…600여억원 매출 김포공항 면세점 사업자는?

2016년 11월 태국 푸켓에 문을 연 호텔신라 면세점 [사진제공=호텔신라]

2016년 11월 태국 푸켓에 문을 연 호텔신라 면세점 [사진제공=호텔신라]

김포국제공항 주류·담배 면세점 사업자에 호텔신라가 선정됐다.  
 
보세판매장 특허심사위원회는 28일 면세점 사업자 선정 심사를 마치고 이같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날 심사는 한국공항공사가 입찰 업체 4군데 중 압축한 롯데와 신라면세점 2개 사업자를 상대로 진행했다.  
 
이 면세 구역의 매출 규모는 연간 608억원으로, 국내 전체 면세시장(지난해 기준 14조원)의 0.35% 수준이다.    
 
해당구역은 중견면세점인 시티플러스가 운영하다가 지난 4월 임대료 체납으로 계약이 해지되며 입찰에 들어갔다.
 
임대료 산정 기준이 매출에 연동하는 영업요율 방식이어서 업체의 위험부담이 작다는 장점이 있다.  
 
신라는 인천·홍콩 첵랍콕·싱가포르 창이 등 아시아 3대 국제공항에서 면세점을 동시에 운영하는 유일한 사업자라는 전문성이 있다.
 
또 면세 사업권 반납 이력이 없다는 점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아시아 3대 국제공항을 동시에 운영하는 세계 유일 사업자로서 운영 경험과 노하우가 높게 평가받은 것 같다"며 "김포공항을 찾는 내·외국인 고객에게 최상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김포공항이 글로벌 공항으로 발전하는 데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이날 심사가 진행된 청주공항 면세점 사업자는 두제산업개발로 결정됐다. 
 
한편 롯데는 김포공항 면세점 가운데 화장품·향수 면세 구역의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