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압도적 기량' 女 사이클, AG 단체추발 金... 나아름, 한국 선수단 첫 3관왕

2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네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트랙사이클 여자 단체 추발 경기에 출전한 한국 김유리, 김현지, 이주미, 나아름(맨 앞)이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네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트랙사이클 여자 단체 추발 경기에 출전한 한국 김유리, 김현지, 이주미, 나아름(맨 앞)이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사이클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단체추발에서 값진 금메달을 땄다. 나아름(28·상주시청)은 한국 선수단 첫 이번 대회 3관왕을 달성했다.
 
나아름, 김유리(31·삼양사), 김현지(25·서울시청), 이주미(29·국민체육진흥공단)로 구성된 한국은 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대회 트랙 여자 단체추발 결승에서 4km(250m 트랙 16바퀴)를 돌면서 4분31초222를 기록해 중국을 제치고 금메달을 땄다. 4년 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이 종목 은메달을 목에 건 한국은 당시 중국에 금메달을 내준 걸 설욕했다.
 
한국은 예선에서 일찌감치 금메달이 점쳐졌다. 4분24초796으로 아시안게임 신기록을 세우며 결승에 올랐다. 중국과 결승에서 맞붙은 한국은 875m 지점에서 승부를 뒤집은 뒤 줄곧 차이를 벌려갔다. 결국 2875m 지점에서 중국을 따라잡으면서 금메달을 확정지었다.
 
나아름이 22일 인도네시아 서자바주 수방 일대 도로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도로사이클 여자 개인도로 경기에서 04.4㎞ 구간을 2시간 55분 47초 만에 통과,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sport5.vn 제공]

나아름이 22일 인도네시아 서자바주 수방 일대 도로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도로사이클 여자 개인도로 경기에서 04.4㎞ 구간을 2시간 55분 47초 만에 통과,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sport5.vn 제공]

 
이번 금메달로 가장 환하게 웃은 선수는 나아름이었다. 그는 개인도로, 도로독주 등 도로 종목에서 금메달 2개를 딴데 이어 트랙에서도 금메달을 추가하면서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 첫 3관왕을 달성했다. 4년 전 인천 아시안게임 때 금·은·동메달을 각각 1개씩 땄던 나아름은 한국 사이클의 간판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자카르타=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