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게임 덕후 잡아라"…불꽃 튀는 게임 전용 모니터·스마트폰 시장

 전자제품 기업들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PCㆍ모바일 게이머들을 잡기 위한 다양한 신제품들을 내놓고 있다. 특히 고화질ㆍ고성능의 게임 비중이 커지면서 최적의 환경에서 게임을 즐기게 도와주는 모니터ㆍ스마트폰ㆍ키보드 등 게이밍 기어(게임 관련 소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LG전자는 오는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하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국제가전전시회(IFA) 2018에서 게이밍모니터 브랜드 ‘LG 울트라기어’를 선보인다.  
 
LG전자가 IFA 2018에서 게이밍모니터 브랜드 'LG 울트라기어'를 론칭하고 주요 제품을 전시해 게이밍모니터 시장을 공략한다. LG 울트라기어는 또렷한 화질과 빠른 처리 속도로 최고의 게임 환경을 제공한다. LG전자 모델들이 34인치 'LG 울트라기어(모델명: 34GK950G)'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LG전자]

LG전자가 IFA 2018에서 게이밍모니터 브랜드 'LG 울트라기어'를 론칭하고 주요 제품을 전시해 게이밍모니터 시장을 공략한다. LG 울트라기어는 또렷한 화질과 빠른 처리 속도로 최고의 게임 환경을 제공한다. LG전자 모델들이 34인치 'LG 울트라기어(모델명: 34GK950G)'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LG전자]

LG전자는 이전에도 게임에 최적화된 게이밍모니터 7종을 이미 출시, 판매하고 있었다. 그러나 지난해 게이밍모니터 시장이 전년 대비 2배 이상 성장하는 등 게임 전문 모니터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자 아예 게이밍모니터 전문 브랜드를 론칭하기로 한 것이다.  
 
울트라기어 모니터 주요 9개 모델 중에는 ▶그래픽 전문회사 엔비디아의 지싱크 기술이 적용된 모니터(끊김 없이 매끄러운 게이밍 화면 구현) ▶넓은 시야로 게임을 할 수 있는 21대 9 비율 모니터 ▶1초에 최대 240장을 보여주는(240㎐) 모니터 등이 있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상무)은 “업계 최고 수준의 성능으로 게이머들의 눈높이를 만족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며 “10월부터 유럽ㆍ북미 지역 등에 우선 출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도 최근 커브드 게이밍모니터 2종을 새로 공개하고 유럽 등 전세계 주요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평면 모니터가 아닌 살짝 굽은 모니터는 게임 화면을 한눈에 들어오게 해 게임 몰입도를 높여주고 눈의 피로는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삼성전자 측은 “커브드 게이밍모니터 시장이 2015년 이후 매년 10배씩 급성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모니터 스펙이 다양해지고 고도화되는 것은 게임마다 요구하는 게임 권장 환경이 각기 다르기 때문이다. 저사양 모니터를 쓰면 게임 화면이나 시점이 빠르게 바뀔 때 화면 일부가 깨지거나 표시되지 않고, 순간적으로 깜빡이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예를 들어 카레이싱 게임이나 슈팅 게임을 할 때는 16대 9보다 21대 9 비율의 모니터가 더 적합하다. 1초에 모니터가 몇장의 이미지를 전송할 수 있는지를 알려주는 주사율(㎐)도 중요하다. 일반적인 모니터가 60㎐ 수준인데 요즘에는 144㎐, 240㎐ 모니터까지 나왔다.
 
그간 게이밍모니터 시장은 아수스ㆍ에이서ㆍ벤큐 등 대만 브랜드들이 독식해왔다. 시장조사기관 위츠뷰 조사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팔리는 게이밍모니터 10대 중 7대가 대만 브랜드다. 그러나 삼성과 LG 등 한국 브랜드들이 점차 점유율을 높이는 추세다. 과거 10~20대가 대부분이었던 게임 소비자층이 30~40대로 확장되면서 비싸고 성능 좋은 제품들에 대한 수요가 는 것도 게이밍모니터 시장이 커지는 이유 중 하나다.
스마트폰 게임에 특화된 샤오미의 '블랙 샤크'. [사진 샤오미]

스마트폰 게임에 특화된 샤오미의 '블랙 샤크'. [사진 샤오미]

 
최근에는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전용 스마트폰도 주목받고 있다. 아수스ㆍ샤오미ㆍ누비아 등 중국ㆍ대만계 IT 기업들은 게이밍 전용 스마트폰을 내놓고 있다. 이들 제품은 발열이 덜 되고 용량과 넉넉한 저장공간, 뛰어난 램 성능을 강조한다.  
 
지난 24일 삼성전자가 출시한 갤럭시노트9도 스마트폰 게임에 최적화됐다. 4000mAh 대용량 배터리, 512GB 메모리, 쿨링 시스템은 스마트폰 게이머들이 반길 스펙이다. 삼성전자는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포트나이트 등 게임 앱을 아예 선탑재했다. 높은 사양 게임을 구동하면 발열이 심해지고 게임 중 화면이 버벅거리는 증상이 현저히 줄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