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승환, 오타니는 잡았지만 블론세이브 기록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4)는 잡았지만 시즌 5번째 블론세이브를 기록했다.
 
트레버 스토리의 송구 실책 이후 공을 받고 있는 오승환. [AP=연합뉴스]

트레버 스토리의 송구 실책 이후 공을 받고 있는 오승환. [AP=연합뉴스]

오승환은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LA 에인절스와 인터리그 원정 경기에 7-6으로 앞선 8회 말 2사 만루에서 등판했다.
 
오승환은 위기를 막지 못했다. 에릭 영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해 7-8로 역전당했다. 이어 콜 칼훈에게는 볼넷을 내주면서 또 만루 위기에 몰렸다. 데이비드 플레처로부터 내야 땅볼을 유도했지만 유격수 트레버 스토리가 1루에 악송구해 또 2실점 했다.
 
계속된 2사 1, 3루에서 마이크 트라우트에게 볼넷을 허용한 오승환은 오타니를 맞이했다. 이날 오타니는 4회 말 3점 홈런을 때리는 등 타격감이 좋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승환은 과감한 몸쪽 승부로 5구 만에 오타니를 삼진으로 잡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오승환은 비록 오타니는 돌려세웠지만, 3분의1이닝 동안 1피안타 2볼넷 1탈삼진 1실점(0자책점)으로 블론세이브를 기록했다. 콜로라도는 7-10으로 역전패하면서 71승 60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72승59패)와 승차 1경기 차를 유지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