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신욱 통계청장 "특정 해석 위한 통계 생산 없다…생산 과정 공개할 것"

강신욱 신임 통계청장이 28일 오후 정부대전청사 후생동 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미리 준비한 취임사를 읽고 있다. [연합뉴스]

강신욱 신임 통계청장이 28일 오후 정부대전청사 후생동 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미리 준비한 취임사를 읽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6일 임명된 강신욱 신임 통계청장이 "통계를 둘러싼 다양한 해석은 있을 수 있으나 특정한 해석을 염두에 둔 통계 생산이란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신임 통계청장은 28일 오후 대전정부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제17대 통계청장 취임식에서 "객관적이고 정확한 통계의 생산, 이것은 우리 통계청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가치라고 생각한다"며 "여러분들이 외풍에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임무를 소신껏 수행할 수 있도록 최대한 뒷받침하고, 하는 일에 대한 책임은 제가 지는 든든한 바람막이가 되겠다"라고 밝혔다.  
 
강 청장은 또 "국민의 세금으로 만들어진 통계를 더 많은 국민들이 쉽게 접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며 "통계 기획, 조사, 집계, 공표 등 통계 생산의 전 과정을 적극적으로 공개하고 국민들에게 소상하게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통계 작성에 활용한 기초 자료인 마이크로데이터를 누구나 자유롭게 분석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모든 국민에게 공개하겠다"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靑 "통계청 독립성에 개입하거나 간섭할 생각 전혀 없다"
황수경 전 통계청장 "윗선 말 듣지 않아 경질한 듯"
 
이어 "통계청이 데이터 기반의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국가데이터 허브로 거듭나야 한다"며 "그동안 수집해 축적한 다양한 통계자료와 빅데이터 행정자료를 서로 연계·융합해 다양한 통계 정보를 생산하고 서비스할 수 있어야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환경부, 해양수산부, 통계청, 기상청 등 차관급 인사 6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1990년 통계청 독립 이후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출신 연구자가 통계청장으로 발탁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황수경 전 청장은 13개월 남짓 재직 후 물러나게 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