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통령이 무슨 아이돌인가” 강용석, 靑 여성 비서관 사진 재차 겨냥

[사진 강용석 변호사 페이스북]

[사진 강용석 변호사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여성 비서관들의 사진이 표절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던 강용석 변호사가 또 한 번 청와대를 겨냥했다.
 
강 변호사는 28일 오전 페이스북에 “사실은 이걸 베낀 건데 더 비슷한 걸 잡아내니 아니라고 광분하기는”이라면서 청와대가 최근 ‘대통령과의 점심식사’라며 공개한 기념사진과 비슷한 구도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번에 강 변호사가 공개한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은 지난 4월 11일 ‘온라인 성 인신매매와의 전쟁법’에 서명할 때 촬영된 것이다. 사진 속에서 앉아있는 트럼프 대통령을 다수의 여성이 둘러싸고 있다. 이 여성들은 성매매 희생자 가족과 미미 월터스 공화당 하원의원 등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4월 11일 백악관 오벌 오피스에서 성매매 희생자 가족과 의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온라인 성매매와의 전쟁법(FOSTA)'에 서명한 뒤 관련 서류를 들어 올려 보이고 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4월 11일 백악관 오벌 오피스에서 성매매 희생자 가족과 의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온라인 성매매와의 전쟁법(FOSTA)'에 서명한 뒤 관련 서류를 들어 올려 보이고 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여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서명하는 대통령’이라는 점에서 지난 22일 청와대가 공개한 사진과 구도가 유사하다. 당시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여성 비서관들과 식사하며 여성 현안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면서 문 대통령이 여성 비서관들 사이에 앉아 자신의 연설집에 서명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강 변호사는 두 사진을 게재한 뒤 “이건 뭐라고 변명하려나”라며 “서명하는 대통령의 뒤에 사람이 서 있으면 비슷하게 나올 수밖에 없다 하겠죠”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사진보다 먼저 찍힌 사진을 게시하며 또 한 번 표절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그는 약 3시간 뒤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을 설명하는 글을 또 올렸다. 
 
그는 “사진은 2018. 4. 11. 트럼프가 온라인상의 인신매매 광고를 금지하는 법안에 서명하면서 찍은 사진”이라며 “트럼프 왼쪽의 흑인여성은 16살된 딸이 인신매매되었다가 살해된 어머니다. 트럼프 주위의 여성들도 인신매매 반대법안을 추진해온 단체 관련 여성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성들을 많이 뒤에 세우고 사인하는 사진을 찍으려면 그에 상응하는 이유와 상징이 있어야 한다”며 “자신의 영문연설집에 사인을 왜 그 여성비서관들에 둘러싸여 하느냐”고 청와대의 사진을 비판했다. “여성관련 정책에 대한 결재 사인이라면 의미가 있겠지만 대통령이 무슨 아이돌인가요?”라면서다. 
 
표절 의혹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사진의 구도가 문제라고 지적한 셈이다. 
 
SNS에서도 표절 여부가 아니라 사진의 구도가 문제의 본질이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여성 정책과 관련된 서명이 아닌데다 여성을 들러리로 세운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청와대가 “여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사진을 공개한만큼, 함께 토론하거나 대화하는 동등한 모습이 드러난 사진이었다면 좋았을 것이라는 얘기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한편 지난 25일에도 강 변호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참전용사의 유족들과 찍은 사진을 공개하면서 “쇼를 하다 하다 레퍼토리가 떨어지니 이제 이런 것까지 따라 하냐“고 청와대를 비판했다. 
 
이에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여성 비서관들의 사진 촬영 시점이 백악관보다 앞선다며 “일부 언론이 페이스북 이용자 글을 토대로 이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 구도를 베낀 것으로 보도했으나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