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번엔 양궁장 '브로멘스', 김우진 후배위해 태극기 세리머니 생략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남자 개인 결승전이 28일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양궁장에서 열렸다. 금메달을 딴 김우진이 장혜진이 가져온 태극기를 받지 않고 기장을 떠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남자 개인 결승전이 28일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양궁장에서 열렸다. 금메달을 딴 김우진이 장혜진이 가져온 태극기를 받지 않고 기장을 떠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28일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양궁장에서 열린 양궁 리커브 개인전. 광저우 아시안게임 2관왕이자 세계 랭킹 1위 김우진(26·청주시청)과 세계랭킹 2위인 무서운 신예 이우석(21·국군체육부대)이 금메달을 놓고 격돌했다. 결과는 세트 승점 6-4로 김우진의 승리로 끝이 났다. 금메달을 딴 김우석의 표정을 밝지 못했다. 이우석이 금메달을 가져가면 병역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지난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이미 병역을 면제받은 김우진은 경기가 끝난 뒤 잠깐 한 손을 들어 인사를 했을 뿐 환호하지 없었다. 김우진과 이우석은 경기 후 가볍게 악수만 했다. 승자도 웃을 수 없고, 패자도 진심 어린 축할 해주기 어려운 상황이 벌어졌다. 
금메달을 딴 김우진과 은메달을 딴 이우석이 태극기 세리머니 없이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오른쪽은 전날 여자 리커브 여자 단체에서 금메달을 딴 장혜진.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금메달을 딴 김우진과 은메달을 딴 이우석이 태극기 세리머니 없이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오른쪽은 전날 여자 리커브 여자 단체에서 금메달을 딴 장혜진.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금메달을 딴 김우진과 은메달을 딴 이우석이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금메달을 딴 김우진과 은메달을 딴 이우석이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지난 20일 펜싱 남자 사브르 결승에서 맞붙은 구본길과 오상욱의 승부처럼 병역 혜택이 걸린 승부에서 모두 이미 병역 면제를 받은 '형님'들이 금메달을 차지했다. 다만 이후 펜싱이 경우 이루 진행된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 해피엔딩으로 끝이 났지만, 양궁의 경우 전날 열렸던 단체전에서 대만에 패하면서 이미 한 번의 기회는 사라진 상황이었다. 

[김성룡의 자카르타 사진관]
김우진, 너무 잘 아는 후배라 힘들었다
이우석, 군대는 나쁜 곳 아냐

 승패가 갈린 뒤 경기장을 나서는 김우진에게 전날 리커브 여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장혜진이 세리머니를 위한 태극기를 들고 갔다가 거부(?)당하기도 했다. 장혜진은 승리를 축하하는 마음으로 태극기를 들고 갔지만, 김우진은 조금 당황스러운 눈빛으로 이를 거부했다. 머쓱해진 장혜진은 본인이 태극기를 펼쳐 들어 보였다. 
김우진(왼쪽)이 경기도중 화살을 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김우진(왼쪽)이 경기도중 화살을 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금메달을 딴 김우진과 은메달을 딴 이우석이 메달 결정 직후 코치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금메달을 딴 김우진과 은메달을 딴 이우석이 메달 결정 직후 코치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김우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함께 훈련하고 나를 너무 잘 아는 선수와의 경기에서 힘들었다"며 "저도 흔들리고 이우석 선수도 같이 흔들려 좋지 못한 경기 보여드린 것 같아서 아쉽다"며 "병역이나 경기 외적인 일은 전혀 생각하지 않았다"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쐈다"고 밝혔다. 이어 후배 이우석에 대해 "아직 메이저 대회 경험이 많이 없어서 노련미가 부족하지만, 경험이 늘면 아마 한국 양궁을 이끌어갈 주역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우석(오른쪽)이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이우석(오른쪽)이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은메달을 딴 이우석이 경기 도중 땀을 닦고 았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은메달을 딴 이우석이 경기 도중 땀을 닦고 았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대회를 마친 이우석은 "많이 아쉽다. 아쉽기도 한데 그만큼 부족했기 때문에 금메달을 못 딴 것이라 생각한다. 그동안 운동과 심리적인 부분에서 노력했다. 더 열심히 해서 다음 경기를 준비해야 한다"며 "올해 경기는 아시안게임이 끝이 아니다. 월드컵 파이널이 열린다. 2년 후에는 도쿄올림픽이다. 열심히 노력해서 다시 국민들 앞에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우석의 전역 예정일은 2019년 11월 4일이다. 금메달을 땄다면 2주간의 교육을 받은 뒤 전역을 할 수 있었기에 아쉬움이 클 법도 했지만 "한국 남자라면 군대는 갔다 와야 하는 것이다. 군대는 나쁜 곳이 아닙니다"라며 미소 지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